서울시 "제2롯데월드 또 사고 나면 임시사용 취소"… 그동안 뭐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시개장 중인 잠실 제2롯데월드 저층부 쇼핑몰. /사진=머니투데이DB
 
서울시가 잇따른 사건·사고 곤혹을 치르고 있는 '제2롯데월드'에 대해 칼을 뽑아 들었다. 또 다시 사고가 발생했을 시 안전성과 무관한 경미한 사고더라도 임시사용승인 취소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이다.

5일 진희선 서울시 주택정책국장은 "롯데 측의흡한 안전관리와 대응으로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임시사용승인 시 안전관리시스템 구축 등을 명시했던 만큼 롯데 측이 진정성 있는 대응을 하지 않을 경우 사용제한·금지, 임시사용승인 취소 등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

임시사용승인 이후 제2롯데월드에서 발생한 사고는 총 13건. 사고 발생시마다 공문 등을 통해 안전관리 및 대응 시스템 마련 등을 요구했으나 롯데 측의 개선은 미흡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가 롯데 측에 요구한 안전관리 방안의 핵심은 그룹차원의 '통합 시스템 구축'이다. 롯데 측은 그동안 각 계열사 별로 분야를 나눠 안전관리를 진행해 왔다. 지하주차장 균열 등의 문제롯데건설이 담당했고 영화관 진동 문제는 롯데시네마가, 아쿠아리움 누수 문제는 롯데월드와 시공사(레이놀즈) 측이 담당했다.

이처럼 분화된 대응 체계가 제2롯데의 미흡한 안전관리 및 사후 대응의 원인을 제공했다는 게 시의 판단이다.

아울러 시는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이를 즉각적으로 보고하고 설명회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시사용 승인 이후 발생한 13건의 사고 대부분은 롯데 측이 시에 보고하거나 일반에 공개하기 전 언론을 통해 드러났다. 그 결과 사고의 경중과는 무관하게 시민 불안을 증폭시켰다는 지적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롯데 측이 진정성을 가지고 시스템 마련에 나선다면 구조적 안전성과 무관한 사고로 임시사용 취소까지 내려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