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버터칩 빼돌려 월1500만원 챙긴 해태제과 직원" 진실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니버터칩
허니버터칩
'국민과자'로 등극한 해태제과의 허니버터칩. 지난 8월 출시된 이후 지속적인 인기를 끌면서 품귀현상을 빚다보니 크고 작은 구설에 시달리고 있다. 

이번엔 해태제과 직원이 허니버터칩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5일 한 매체는 허니버터칩 제조사 직원이 통신판매업자와 접촉, 허니버터칩을 대량으로 빼돌려 폭리를 취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허니버터칩을 인기가 덜한 다른 과자들과 끼워팔거나 인터넷에 올려 판매해 월 1500만원을 벌었다. 이 판매자는 "아침에 올리면 점심때까지 40명한테 전화가 올 만큼 짭짤하다. 반짝(장사)이라서"라고 증언하기도 했다.
실제 온라인 상에서는 '허니버터칩'을 이용한 다양한 폭리가 취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허니버터칩 16봉지의 원래가격은 2만4000원이지만 온라인에서는 4배 가격에 달하는 9만원에 판매되는가 하면, 돈만 받고 잠적하는 사기행각까지 벌어지고 있다.

해태제과 측은 앞서 허니버터칩 끼워팔기가 논란이 됐던 만큼 조심스럽다는 입장이다. 현재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며, 위법 정황이 드러난다면 경찰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5
  • 금 : 65.39상승 2.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