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기 파손혐의' 조성진 사장, 출국금지 해제..CES 참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성진 LG전자 사장
조성진 LG전자 사장
검찰이 삼성전자 세탁기 파손혐의를 받고 있는 조성진 LG전자 사장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해제했다. 이에 따라 조 사장은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2015 CES'에 참석할 수 있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이주형)는 조성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 사장에 대한 출국금지 명령을 5일 해제했다.


이로써 조 사장은 6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 참석하게 된다. 이후 그는 7일 미국 현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바이어들과의 미팅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 사장은 지난해 12월 30일과 이달 3일 2차례 걸쳐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후 조 사장은 CES 준비를 위해 검찰 출두를 미뤄왔다.

  

검찰은 두 차례에 걸쳐 조 사장을 상대로 지난해 9월 ‘독일 국제가전박람회(IFA) 2014’를 앞두고 삼성전자 세탁기를 고의로 파손했는지 등을 추궁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5:3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5:3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5:3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5:33 02/26
  • 금 : 65.39상승 2.515:3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