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5] LG전자, ‘혁신’ 이끌 전략제품 대거 선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가 오는 6일부터 9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5’에서 올해 전략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이번 CES에는 LG전자, 삼성전자 등 전세계 3100여 기업이 참여하고 15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전시회에서 LG전자는 2044m²(618.31평)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총 500여 제품을 전시한다.

이전에는 없었던 새로움이 더 아름답고 편리한 삶을 제공한다는 의미로 ‘더 나은 고객의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고객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만들어 줄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신개념 생활가전 ▲모바일 제품 등을 공개한다.

특히 전시장 입구에서부터 울트라HD 화질의 84형 LCD 디스플레이 20대로 초대형 사이니지를 구성해 고객의 일상과 LG제품이 함께하는 영상을 상영키로 했다.
[CES 2015] LG전자, ‘혁신’ 이끌 전략제품 대거 선봬

◆올레드 TV 라인업 확대

먼저 2015년을 OLED TV 대중화 원년으로 삼고 지난해 대비 대폭 확대한 5개 시리즈 7종의 올레드TV 라인업을 공개한다.

LG전자는 부품과 회로의 부피를 최소화해 하나의 예술품을 연상시키는 ‘아트슬림 디자인’의 ‘곡면 올레드 TV’를 중심으로 다양한 크기(77형/65형/55형)와 디자인(가변형/곡면/평면)의 올레드TV를 선보인다.

LG전자는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선보인 77형/65형의 ‘울트라 올레드 TV’에 이어 55형 제품을 처음으로 공개하며 올레드 TV 선택폭을 크게 넓혀 글로벌 리더십을 굳힌다는 계획이다.

2015년형 LG 올레드 TV는 세계적인 음향기기 회사인 하만카돈(Harman Kardon)과의 협업을 통해 ‘울트라 서라운드 시스템’을 제공, 균형 있는 음향과 넓은 재생 대역으로 전문가 수준의 음질을 제공한다.

LG 올레드 TV는 자체 발광 소자 특성에 기반해 무한대 명암비, 빠른 응답속도, 넓은 시야각 등 기존 TV와는 차원이 다른 차세대 TV로 105형부터 40형까지 평면·곡면 등 다양한 크기과 형태의 울트라HD TV 풀 라인업을 준비했다.

또한 퀀텀닷 필름을 적용해 색재현율을 높인 울트라HD TV도 내놓는다. 이 제품에 적용한 퀀텀닷 필름은 카드뮴을 사용하지 않아 환경문제도 해결했다.

◆와이파이 활용한 ‘스마트 오디오

‘스마트 오디오’는 와이파이(Wi-Fi)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 태블릿 등 스마트 기기와 연결해 사용하는 무선 오디오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듣는 동안 문자나 전화를 수신하더라도 끊김 없이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스마트 오디오는 기존 블루투스 기기 대비 거리 제약이 덜해 집안에서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인터넷 스트리밍’(Internet Streaming) 기능을 탑재해 스마트폰이 꺼져있는 상태에서도 인터넷 라디오나 실시간 음악 서비스가 가능하다.

주력 제품은 간결하고 세련된 디자인의 인터넷 사운드바(LAS950M·LAS750M)다. 특히 ‘LAS950M’은 총 7.1채널, 700와트(W)의 강력한 출력으로 영화관에서처럼 실감나는 사운드를 구현한다.

LG전자는 배터리 내장형 ‘포터블 오디오’도 새롭게 선보인다. 이 제품은 별도의 전원 연결 없이도 원하는 곳에 자유롭게 두고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이번에 공개한 신제품들을 내년 초 북미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폰 채팅으로 가전제품 제어

LG전자는 차별화된 스마트홈서비스인 ‘홈챗’(Home Chat)을 CES에 전시하는 동시에 미국시장에 본격적으로 출시키로 했다.

지난 4월 국내시장에 ‘라인’, ‘카카오톡’ 등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가전제품과 일상언어로 채팅하는 홈챗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출시한 LG전자는 이번 미국 출시를 시작으로 해외시장 진출을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현재 프렌치도어 냉장고 2종, 세탁기·건조기·오븐 각 1종에 홈챗서비스를 적용하고 있으며 향후 지원 기기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홈챗은 미국의 가정용 지능형 냉난방 온도 조절기인 ‘네스트’(Nest)와도 연동한다. 사용자가 홈챗 채팅창에 외출·귀가를 입력하거나 네스트 단말기의 외출·귀가 모드 변경을 통해 집안 가전들을 한번에 설정할 수 있다.

◆‘G3시리즈’ 중심, 글로벌 공략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G3’, ‘아카’(AKA) 등 스마트폰 라인업과 ‘G워치 R’, ‘키즈온’ 등 웨어러블 기기를 전시한다.

특히 전략 스마트폰 ‘G3’와 ‘G3’의 디자인과 핵심 기능을 그대로 계승한 ‘G3 비트’(미국 제품명:G3 비거), ‘G비스타’, ‘G3 스타일러스’ 등 G3 패밀리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4가지 페르소나(성격)와 움직이는 눈동자 UI를 가진 성격 있는 스마트폰 아카도 해외 첫 선보일 계획이다.

G워치R은 스마트 워치로는 세계 최초로 완벽한 원형의 플라스틱 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으며 풀 서클(full circle) 디자인을 위해 제품 내부의 부품 설계도 최적화했다. 메탈바디와 천연 가죽 소재의 스트랩을 적용하는 등 고급 시계들이 주로 채택하는 클래식하고 감각적인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밖에도 지난해 국내시장에 출시한 친환경 키즈밴드 ‘키즈온’도 전시할 예정이다. 또 지속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톤 시리즈’와 ‘퀵서클 케이스’ 등 액세서리 라인업도 대거 선보인다.

한편 CES는 미국의 2080억달러 가전제품 업계를 대표하는 기술거래협회인 미국가전협회(CEA)가 주관하는 행사로 지난 40여년 간 차세대 혁신 기술을 시장에 소개하는 자리다.

직접 제품과 서비스를 경험해 볼 수 있는 유사 행사 중 가장 큰 규모로 해당 업계의 모든 면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만큼 업계의 내로라하는 인사들이 참석한다.

이번 CES 2015에서는 3100개 이상의 출품업체들이 소비자가전기술 생태계 전반에 걸친 최신 가전기술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85.78하락 57.7110:31 03/05
  • 코스닥 : 908.43하락 17.7710:31 03/05
  • 원달러 : 1131.70상승 6.610:31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31 03/05
  • 금 : 63.11상승 1.6710:31 03/05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김태년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김태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