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올해도 '자이 돌풍' 이어간다…1만7000가구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총 1만4350가구를 분양하며 기분좋은 성적표를 받은 GS건설이 올해도 그 여세를 몰아 총 1만7889가구를 분양, '자이 돌풍'을 이어갈 계획이다.

6일 GS건설은 올해 서울에서 6개, 인천과 경기에서 9개, 지방에서 3개 등 총 18개 프로젝트 1만7889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중 일반분양 1만2837가구의 72%인 9000여가구가 상반기 집중돼 있다.

먼저 오는 2월 인천 청라지구에 자이 브랜드 최초의 저층 아파트단지 ‘청라파크자이더테라스’가 선보일 예정이다. 총 646가구 규모로 자이가 첫 선을 보이는 저층 아파트 신개념 단지인 만큼 테라스하우스 등 특화 설계를 적용할 계획이다.

이어 3월에는 작년에 성공적으로 분양한 미사강변센트럴자이와 한강센트럴자이의 2차 사업이 공급된다.

미사강변신도시 A1블록에 전용면적 91~132㎡ 555가구 규모로 공급되는 미사강변리버뷰자이(2차분)는 초·중·고가 모두 인접해 있고 한강수변공원이 있어 풍부한 자연녹지를 누릴 수 있다. 특히 한강변을 끼고 있어 일부 가구에서는 한강조망도 가능하다.

총 4079가구 규모의 중소형 대단지로 조성 중인 한강센트럴자이는 이중 1차로 70~100㎡ 3481가구를 지난해 5월 분양했다. 이어서 오는 3월경 분양할 한강센트럴자이 2차는 1차 바로 맞은편에 위치해 있어 1차 단지의 생활 인프라를 함께 누릴 수 있다. 실수요층이 두터운 84㎡와 101㎡ 2개 평형으로 구성돼 있으며, 27층 8개동 규모 총 598가구가 공급된다.

또한 상반기 수도권 택지개발지구에 들어서는 대단지 아파트인 평택 동삭 2지구와 오산 부산동, 지난해 GS건설이 신규 택지를 매입해 자체 사업으로 진행하는 은평뉴타운 A11블럭과 부천 옥길 지구 주상복합의 성공적인 분양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비사업은 서울 지역에 하왕1-5, 염리2, 답십리14구역 등 일반분양 1,055세대와 관심이 집중된 부산 우동6구역에 490세대의 일반 분양을 준비 중이며, 서울 강남의 재건축사업인 반포 한양 아파트도 하반기에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GS건설은 지난해 주택경기 회복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미착공 PF사업을 적극적으로 사업화하고 한강센트럴자이·위례자이·미사강변센트럴자이 등을 비롯한 총 11개 프로젝트 1만4350가구를 성공적으로 분양한 바 있다.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26하락 19.615:09 10/22
  • 코스닥 : 814.07하락 16.615:09 10/22
  • 원달러 : 1134.00상승 2.115:09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5:09 10/22
  • 금 : 41.71상승 0.1315:09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