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부동산] 투자 고수의 시선이 '지방'으로 쏠리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동산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투자고수들의 시선이 한곳으로 집중됐다. 바로 '지방 민간택지' 아파트다. 지방 민간택지에는 대부분 1만가구 이상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조성되기 때문에 신도시 아파트 분양과 크게 다르지 않은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또한 1년간 전매가 제한되는 공공택지와 달리 전매제한기간이 없어 환금성이 높다는 게 장점이다. 
 
장경철 부동산센터 이사는 "시중 정기예금 금리가 2% 안팎까지 떨어진 가운데 지방 부동산시장의 집값 상승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집 마련을 원하는 수요자는 물론 여유자금 투자처를 찾는 수요자의 발길이 민간택지로 쏠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도권 여전히 '전매제한'

지방 민간택지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전매제한'이다. 전매제한은 계약 직후부터 일정기간 동안 분양권을 전매할 수 없도록 한 조치다. 오랜 기간 재산권 행사를 자유롭게 할 수 없다 보니 단기차익 실현이 어렵고 그만큼 투자수익이 줄어들 수밖에 없어 수요자에게는 '족쇄'로 인식됐다.

최근 그린벨트를 해제해 개발한 면적이 50%를 넘는 수도권 공공택지 내 주택(전용면적 85㎡ 이하)에 대한 전매제한기간을 1~2년씩 단축하는 법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는 소식에 투자자들이 열광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올 1분기(1~3월)에 수도권 14개 단지 7607가구(일반분양) 분양권의 전매제한이 풀린다.

하지만 수도권 공공택지는 여전히 1~6년간의 전매제한기간이 적용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또한 수도권 민간택지는 6개월, 지방의 공공택지는 1년간 전매제한이 금지된다. 만약 전매제한 기간에 거래할 경우 분양권을 판 사람과 산 사람 모두 형사고발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결국 전매제한기간이 따로 없는 지방 민간택지 아파트가 확실하고 안전한 투자처라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지방 민간택지에 대한 전매제한은 지방 분양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8년 9월 전면 폐지됐다. 이에 따라 지방 민간택지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는 계약과 동시에 언제든 사고 팔 수 있다.

◇지방 민간택지 아파트, 청약성적도 '굿'

실제로 지난해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분양단지 중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10개 단지는 모두 전매제한에서 자유로운 비공공택지 지역이었다. 특히 창원 가음지구와 울산 강동산하지구는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으로 조성되는 신도시급 민간택지 분양아파트란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1월 청약접수를 실시한 대전 문지지구 '효성해링턴 플레이스'의 견본주택에는 불법 이동식 중개업소(떳다방)까지 등장했다. 계약 직후 되팔려는 수요자와 비용부담이 들더라도 인기 주거지역에 입성하려는 수요자가 대거 몰린 결과다.

창원 감계지구의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분양권 전매제한이 없는 창원 감계지구에 공급된 힐스테이트 단지에는 1500만~2000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은 상황"이라며 "실수요자는 물론 인근에 조성된 김해 율하지구 등에서 재미를 본 투자자도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 10월 청약접수를 실시한 울산 드림인시티 에일린의뜰 1차는 1순위 평균 4.32대 1, 최고 10.17대 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데 이어 계약 4일만에 완판됐다. 현재는 3000만원가량의 웃돈(프리미엄)이 붙은 상태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전문가들은 지방 민간택지 아파트는 신도시급 규모로 조성되고 민간이 공급해 브랜드 프리미엄도 기대할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장 이사는 "'실거주'와 '가격차익' 등 두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지방 민간택지 아파트가 이미 뜨겁게 달아오른 지방 부동산시장에서도 알짜 투자처로 꼽힌다"고 말했다.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