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퀵 배달하다가 찌뿌둥하고 목·허리 아프다면…척추피로증후군 의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처리하는 화물의 수량이 돈과 직결되는 만큼 택배 및 퀵 배달기사들을 항상 무리할 수밖에 없다. 이에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땀흘려 일하게 된다.

이와 같은 상황이 이어지다 보면 택배기사들의 목, 어깨, 허리 등 피로도 늘어날 수 밖에 없다. 특히, 집앞까지 배송 시 계단을 오르내리는 경우가 많아 무릎과 허리에 받는 충격은 상상도 못할만큼 크다.

또 장 시간 운전을 하는 경우 목과 허리 통증이 심해질 수 있는데 이는 오랫동안 움직임 없이 앉아 있을 때 통증과 피로감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때 갑자기 몸이 찌뿌둥하고, 목, 어깨, 허리 등에 나타나는 통증이 있다면 ‘척추피로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척추피로증후군은 운전석에 오랫동안 움직임 없이 앉아 있을 때 통증과 피로감이 생기는 증상으로 이는 잘못 된 자세에서 비롯된다. 잘못 된 자세는 유연성을 감소시키며, 시야를 좁아 지게 만들어 위험한 상황이 닥쳤을 때 신속한 대처를 하지 못하게 된다. 또 목과 어깨에 힘이 들어가고, 허리 근육의 긴장을 불러와 몸의 피로를 증폭시킬 수 있다.

척추피로증후군을 피하려면 운전석에 엉덩이와 등에 밀착시킨 채 등받이 각도는 약 15˚ 기울이고 페달과의 거리는 무릎이 완전히 펴지지 않을 정도의 여유를 두는 것이 좋다. 또한 허리와 등받이가 맞닿는 곳에 쿠션을 받쳐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길용 전문의는 “장시간 운전 후에는 척추 피로를 풀어주기 위해 온찜질을 해줘 근육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좋다”며 “평소보다 수면 시간을 1-2시간이라도 늘려주면 척추의 피로를 푸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운전자들은 운전 중 근육이 긴장해 근육통을 불러올 수 있는데 이를 예방하기 위해 스트레칭을 지속적으로 해주는 것이 좋다. 정차 혹은 하차 시 목을 좌우로 3~5번 정도씩 돌려주는 것만으로도 피로가 풀리는 효과가 있다.

목을 단순히 돌려주는 것보다 느린 속도로 천천히 회전시키는 것이 좋으며, 이를 통해 근육을 풀어주고 척추가 뻣뻣해지는 것을 막아줄 수 있겠다.

허리는 올바르게 앉은 자세에서 배와 허리를 앞으로 내밀어 척추를 똑바로 세운 뒤 허리에 5초 동안 힘을 주게 되면 허리가 쭉 펴지는 것 몸으로 느낄 수 있다. 허벅지와 발목은 한쪽 다리를 뻗은 상태에서 발목을 발등 쪽으로 잡아 당기면서 유지하면 스트레칭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길용 전문의는 “무릎 및 허리관절 보호를 위해서는 배송 혹은 운전 시 무릎과 허리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자세를 피하고 일이 많다고 너무 빨리 자주 관절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무엇보다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자주 쓰는 근육 부위를 강화시키기 위해 스트레칭 및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이 통증완화에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38하락 30.412:23 07/06
  • 코스닥 : 753.36상승 2.4112:23 07/06
  • 원달러 : 1306.70상승 6.412:23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2:23 07/06
  • 금 : 1763.90하락 37.612:23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