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 조세호, 장예원 후끈하게 만들고 ‘실제 사랑은 달랐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룸메이트 조세호’

SBS ‘룸메이트’에서 개그맨 조세호가 아나운서 장예원에게 배신감이 들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6일 방송된 ‘룸메이트’에서는 조세호의 지인인 장예원 아나운서가 출연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조세호는 장예원 아나운서에게 “인터넷을 검색하다 너를 검색했는데...”라며 박태환 선수를 언급했다. 자동차에 같이 타고 있던 장예원은 “차에 히터 틀었냐?”며“왜 이리 덥냐?”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장예원은 “정말 친한 오빠다. 오빠랑 밥 먹는데 사진 찍힌 거랑 같은 거다”라고 해명했으며, “그 사건 이후 내 친구들이 사진 찍힐까봐 나랑 밥을 안 먹는다. 이렇게 차를 함께 타는 것도 싫어한다. 사진 찍힌다고 나보고 트렁크에 타라고 한다”며 울상을 짓기도 했다.


그러자 조세호는 “우리는 밥을 같이 먹어도 사진 안 찍히던데”라고 말하자 그녀는 “정말 친한 오빠다. 그런데 사진을 보니 충분히 오해 살 수 있겠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조세호는 “내가 좋아하는 동생이지만 배신감이 들었다. ‘도전 1000곡’에 나와서는 조세호가 이상형이라고 하더니 박태환하고 만나고. 그럼 난 뭐냐”라고 발끈했다.


조세호의 말에 장예원은 “무슨 배신감이냐”며, 평소 연락도 안 하잖아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룸메이트’>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