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2순위…미혼남녀, 새해계획 1위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이미지투데이
양ⓒ이미지투데이
2015년 을미년(乙未年)이 시작되었다. 새해가 시작되면 작심삼일이 될지언정 누구나 크고 작은 계획을 세우기 마련.

그렇다면, 미혼남녀들이 새해를 맞아 세운 계획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은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새해계획?’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이 설문 조사는 미혼남녀 1199명(남성587명, 여성612명)을 대상으로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실시되었다.

이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금연’(288명/49.6%)을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한 최모씨(34, 남)는 “항상 금연에 대해 생각해 왔는데, 제대로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지 못했다”며 “새해 들어 담뱃값이 많이 인상되면서 돈도 아끼고 건강도 관리할 겸 금연을 새해목표 중 꼭 실천해야 하는 1순위 계획으로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141명/24.2%), ‘다이어트’(111명/18.2%), ‘이직’(47명/8%)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과반수 가까이가 ‘다이어트’(297명/48.5%)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한 정모씨(31, 여)는 “매년 다이어트를 새해 계획 1순위로 생각하고 있다”며 “아직 시집을 못 가서 그런지 뱃살이 나오는 순간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나 자신을 위해서라도 다이어트는 매년 새해 계획 1순위에 포함 될 것이다”고 말했다.

뒤이어 ‘결혼’(148명/24.1%), ‘이직’(99명/16.1%), ‘금연’(68명/11.1%) 순으로 조사됐다.

노블레스 수현의 김라현 본부장은 “누구나 새해 계획을 세우지만 전년에 세웠던 계획들을 성취하여 기뻐하는 사람들도 있는 반면, 새해 소망이 무엇인지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다”며 “거창한 새해 계획을 세우는 것보다 소소한 계획이라도 목표와 계획을 바르게 세워 꼭 행하는 실천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