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사진] 국민차 더 뉴 모닝, '진화'의 의미를 되새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자동차가 2015년 안전사양을 대거 추가하고 내외장 디자인을 보강해 상품성을 한층 강화한 '더 뉴 모닝'을 출시했다.
 
이에 '기아자동차'는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에서 '더 뉴 모닝' 출시 포토세션을 가졌다.

[MW사진] 국민차 더 뉴 모닝, '진화'의 의미를 되새기다
 
기아차 관계자는 "고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모닝이 소비자들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 더욱 안전하고 주행성능이 뛰어난 경차로 재탄생해 돌아왔다"며 "기아차는 앞으로 모닝을 구매해주신 고객 여러분들이 더욱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브랜드로 발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MW사진] 국민차 더 뉴 모닝, '진화'의 의미를 되새기다
 
 
2015년 '더 뉴 모닝'은 타이어 공기압 상태를 감지해 운전자에게 이상징후를 경고하는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TPMS)를 비롯해 급제동, 급선회시 차체자세제어장치(VDC), 속도 감응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휠을 통합 제어해 차량의 자세를 안정적으로 유지시켜주는 섀시통합제어시스템(VSM), 경사로 밀림 방지창지(HAC), 후륜 디스크 브레이크 등의 첨단 안전사양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또 가속 페달을 밟지 않아도 운전자가 설정한 차량 속도를 일정하게 유지시켜주는 '크루즈 컨트롤'을 동급 차량 최초로 적용해 차급을 뛰어넘는 편의성을 갖췄다.

[MW사진] 국민차 더 뉴 모닝, '진화'의 의미를 되새기다
 
또한 차량 전면부에는 입체적인 매시패턴(그물형)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모던하고 심플한 대형 인테이크 그릴(라디에이터 그릴 하단에 위치한 공기흡입구)을 적용해 보다 안정적이고 단단한 앞모습을 완성시켰으며, 후면부에는 범퍼부분에 블랙컬러의 리어 디퓨저를 새롭게 적용해 스포티한 디자인을 강조함과 동시 측면부에는 신규 디자인의 14인치 알로이휠을 추가 적용해 차체가 커보이는 이미지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안전사양을 대거 추가하고 내외장 디자인을 보강한 '더 뉴 모닝'의 판매가격은 ▲ 가솔린 모델 1040만~1325만원 ▲터보 모델 1440만원 ▲바이퓨얼 모델이 1210만~1455만원이다.(자동변속기 기준)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