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상 위메프 대표 "해고 수습사원 11명 전원 합격" 공식 사과(전문 포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열정페이’ 논란이 식지 않고 있는 가운데 국내 소셜커머스업체 위메이크프라이스(이하 위메프)가 신입사원들에게 수습기간 동안 고강도의 업무를 시키고도 2주 만에 전원 해고해 취업준비생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박은상 위메프 대표
박은상 위메프 대표
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위메프는 지난해 12월 지역 마케팅 컨설턴트(영업직) 사원 11명을 채용해 2주간 수습 기간을 적용했다. 이 기간 동안 신입사원들은 지역을 나눠 새로운 음식점과 미용실 등을 돌아다니며 계약을 체결하는 일을 했다.

신입사원들은 이 기간 중 하루 14시간 근무하는 날도 있었으며 계약을 따오면 채용 담당자로부터 ‘이렇게만 하면 충분히 합격할 수 있다’는 격려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신입사원들은 2주 후 전원 해고됐으며 대신 일당 5만원씩, 각각 55만원을 지급받았다.

위메프는 이들에게 수습기간 평가에 따라 정직원 채용 여부가 결정된다는 점은 알렸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조건을 충족시켜야 하는지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위메프는 박은상 대표가 직접 나서 머리를 숙였다. 박 대표는 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역 마케팅컨설턴트(MC) 3차 현장테스트에 참가한 11명 전원을 ‘최종 합격’으로 정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저희의 소통이 미숙했다. 저희의 의도,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다”면서 “국민 여러분에게 저희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 대표는 “저희의 서툰 설명과정이 본의 아닌 오해를 만들었고,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렸다”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잠재력을 갖춘 인력을 찾아 저희가 직접 교육하는 방향으로 신입사원 선발제도를 변경하고, 내부 및 외부 소통을 더욱 강화함으로써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후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는 "인권비 아껴서 쿠폰을 뿌리는 것 아니냐", "취업됐다고 얼마나 좋아했을까요. 안타깝습니다", "취준생 상대로 갑질하는 회사 정말 많네요", "지원하지 맙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일부 취업준비생과 누리꾼들은 위메프의 '갑(甲)질' 행태에 분노하며 위메프 탈퇴, 불매 운동 등을 추진중이다.

박은상 위메프 대표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위메프 대표 박은상입니다. 먼저 국민 여러분에게 저희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어제 새벽부터 아침까지 임원진과의 진상파악과 밤샘회의를 거쳐 대책을 강구했으며,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렸습니다.

사과 드립니다.

저희의 소통이 미숙했습니다. 저희의 의도를 진심을 제대로 전달해드리지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저희는 가장 자부심 넘치는 진정한 지역 마케팅 컨설턴트 그룹을 만들고자 심혈을 기울여 어렵고 힘든 3차 최종 현장 테스트를 치뤘고 그 통과 기준을 최고수준으로 정했습니다. 그래서 참으로 안타깝게도 모두 최선을 다해 열심히 성과를 내주셨지만 결국 1분도 최종 합격자를 선발시키지 못했습니다.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기인 취업준비기간에 조금이라도 채용에 대한 기회비용을 아껴드리고자 2주만의 과정으로 최종 판단을 말씀 드렸습니다만 저희의 서툰 설명과정이 본의 아닌 오해를 만들었고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렸습니다. 진심으로 가슴 아프고 반성합니다.

11명 현장테스트 참가자 모두 최종 합격으로 정정하였습니다.

완벽하게 준비된 인력을 찾는 방식에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잠재력을 갖춘 인력을 찾아 저희가 직접 교육하는 방향으로 신입사원 선발제도를 변경하겠습니다. 아울러 내부 및 외부 소통을 더욱 강화함으로써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저희가 달을 가리켰지만 많은 사람들이 손을 본다면 그것은 저희가 말을 잘못 전한 게 맞습니다. 정확하게 소통하지 못한 것입니다. 진정한 지역 마케팅 컨설턴트 전문인력을 선발하고자 했던 저희의 의도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것에 책임을 통감합니다.

위메프는 직원 1400명과 고객센터 사우 1000명을 포함하면 2400명의 대한민국 청년들이 만든 이제 5년된 청년벤처 기업입니다.(평균연령 29.5세) 그만큼 미숙한 일도 많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해왔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정확하게 소통하고 진심을 제대로 전하는 위메프가 되겠습니다.


위메프 대표 박은상 배상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1.63하락 30.9311:22 01/28
  • 코스닥 : 972.67하락 13.2511:22 01/28
  • 원달러 : 1113.20상승 8.811:22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1:22 01/28
  • 금 : 55.74상승 0.4211:22 01/28
  • [머니S포토] 취임 당일 동부구치소 찾은 '박범계'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취임 당일 동부구치소 찾은 '박범계' 법무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