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어린이집 교사 상습학대 혐의 신고, "바늘로 찌르고 남아 성기 때리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미어린이집 학대'.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구미어린이집 학대'.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구미어린이집 학대'

경찰은 경북 구미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 교사가 원생들을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7일 밝혔다.

이날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한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긴 학부모들이 지난달 15일 어린이집 여교사 A(34)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이들은 A교사가 장기간에 걸쳐 어린이집 원생 10여명을 학대했다며, CCTV에 찍히지 않는 곳에서 아이들을 발로 차고 날카로운 바늘로 찔렀다고 진술했다.

또 멱살을 잡고 밀치거나 엉덩이를 책으로 때렸으며 남자아이의 성기를 때리기도 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A교사는 "아이들이 식사를 마친 후 식판을 갖고 장난을 쳐 4명을 불러 훈계하는 과정에서 다소 오해가 있었던 것"이라며 "말을 듣지 않고 떠드는 아이들을 밀치고 당긴 사실은 있지만, 때리거나 학대한 적은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학대 사실이 드러날 경우 법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