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 야구하세요?…"어깨건염" 피하려면 스트레칭 필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회인 야구하세요?…"어깨건염" 피하려면 스트레칭 필수
사회인 야구가 자리잡으면서 비시즌인 겨울에도 감을 잃지 않기 위해 연습경기 및 훈련은 계속된다.

하지만 야구는 스포츠에 비해 몸 싸움은 덜하지만 어깨, 팔, 무릎 등을 다치기 쉽고 갑작스럽게 움직이는 운동이기 때문에 운동 전 몸에서 열이 날 정도의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주지 않으면 다칠 가능성이 높다.

특히 공을 던지다가 어깨가 아플경우 어깨건염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어깨건염은 어깨 관절을 덮고 있는 회전근개 근육 일부에 염증이 생긴 것을 말하며 회전근개 염증이라고도 한다. 어깨 앞쪽에 쑤시는 통증이 느껴지며 팔을 들어 올리면 증상이 더 심해진다. 보통 어깨 통증이 발생하면 임시방편으로 파스나 찜질을 하고 방치하는데 염증이 생긴 상태에서 팔을 계속 사용하면 근육 파열이 될 수 있으므로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구로예스병원의 김민수 원장은 “사회인 야구를 하다가 공을 던질 때 순간적으로 어깨에 힘을 주어 던지다 보면 어깨질환에 노출되기 쉽고 특히 겨울철에 기온이 내려가면 근육과 인대 등이 경직되어 작은 충격에도 부상의 위험이 커지기 마련”이라며, “추운 날씨에는 실내에서 운동을 하더라도 스트레칭으로 몸을 충분히 이완시켜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공을 던질 때나 팔을 머리 위로 올릴 때 어깨 통증이 느껴진다면 어깨건염 혹은 회전근개파열 등 어깨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또 무리한 운동도 문제지만 바른 자세도 중요하다. 잘못된 자세로 계속 투구할 경우 어깨 근육이나 힘줄이 손상될 수 있기 때문. 따라서 팔을 비틀거나 어깨를 써서 공을 던지지 말고 어깨와 팔꿈치가 수평이 되도록 하며 바른 자세를 숙지하여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김민수 원장은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근력 강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한데 어깨, 손목, 하체와 허리 등 신체 각 부분의 근육 단련이 중요하다”며, “하지만 통증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찜질을 통해 1차적인 통증을 줄이고 그 이후에도 증상의 변화가 없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좋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어깨 질환의 정확한 병명은 엑스레이와 MRI로 쉽게 진단 가능하며 초기에는 충분한 휴식과 약물치료 등으로 호전 가능하고 증상에 따라 주사 치료를 시행하기도 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5:32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5:32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5:32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5:32 05/25
  • 금 : 1865.40상승 17.615:32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