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 일가족 방화 용의자, "언니 동생"하던 사이… 탐문수사중 결정적 단서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양 일가족' /사진=뉴스1
'양양 일가족' /사진=뉴스1

'양양 일가족'

지난 2014년 12월 29일 강원 양양의 주택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진 참변은 40대 여성의 방화로 밝혀졌다.

속초경찰서는 주택에 불을 질러 일가족 4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유력 용의자 이모씨를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8일 밝혔다.

당시 화재는 양양군 현남면 정자리의 한 주택 2층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박씨와 큰아들, 딸, 막내아들 등 세 자녀가 목숨을 잃었다.

숨진 박씨의 주변인에 대한 탐문수사를 벌인 경찰은 참고인 조사 과정에서 이씨가 수차례 진술을 번복하고, 지병을 핑계로 쓰지는 등 이상한 행동을 보인 점을 토대로 유력 용의자로 보고 행적을 추적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숨진 박씨와 서로 ‘언니, 동생’으로 부를 정도 친한 사이였지만 채무 관계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 감식결과 방안에서 휘발유 흔적이 발견된 점, 숨진 일가족 4명 모두의 혈액에서 수면 유도제 성분이 검출된 점 등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