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백화점 갑질녀’, 이물질 묻어 의류교환 어렵다 하자 남자직원 뺨 때리며 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 백화점 갑질녀’ /사진=YTN 뉴스 캡처
‘대전 백화점 갑질녀’ /사진=YTN 뉴스 캡처
‘대전 백화점 갑질녀’

부천에 이어 대전의 한 백화점 의류매장에서 여성 고객이 남성 직원의 뺨을 때렸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 서부경찰서는 8일 대전 서구 한 백화점 3층 의류판매장에서 지난 6일 오후 7시쯤 40대로 추정되는 한 여성 고객이 옷 교환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점원이 옷에 이물질이 묻어 교환이 어렵다고 하자 고함을 지르며 30여분 동안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여성은 카운터에 있던 물건과 옷을 바닥으로 던지고 고함을 지르는가 하면 이를 제지하는 옆에 있던 30대 초반의 남성 직원의 뺨을 때리기도 했다.

경찰은 해당 점원이 여성 고객의 처벌을 원한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이며, 다음 주 이 여성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23:59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23:59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23:59 04/13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23:59 04/13
  • 금 : 61.58상승 0.4823:59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