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킴 기내 난동’ 보는 두 시선 “대한항공이 원인제공” vs “난동은 잘못”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비킴 기내 난동’ /사진=뉴스1
‘바비킴 기내 난동’ /사진=뉴스1
‘바비킴 기내 난동’

가수 바비킴이 대한항공 기내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린 것에 대해 갖가지 말들이 나오고 있다.

지난 7일 오후 4시49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는 대한항공 KE023편 일반석에서 바비킴은 술에 취해 고성을 지르는 등 1시간가량 난동을 부렸다.

이 과정에서 말리는 여승무원의 허리를 끌어안거나 성희롱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날 바비킴은 기내에서 제공되는 와인을 여러 잔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사건의 배경에는 대한항공이 잘못을 초래한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바비킴의 앞자리에 앉아있던 승객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대한항공 측의 처사가 옳지 않았음을 지적했다.

승객은 “다른 여자 승객도 좌석 문제가 있었는데 그 사람은 비즈니스로 옮기고 바비킴은 안 됐다. 그걸 본 바비킴이 더욱 항의했으나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바비킴 소속사 측도 보도자료를 통해 “마일리지 포인트를 이용해 비즈니스석을 예약했으나 대한항공 발권의 문제로 이코노미석으로 티켓이 바뀌어 지속적으로 컴플레인했으나 항공사 직원들은 비즈니스석이 비어 있음에도 좌석을 원래대로 교체해 주지 않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승객은 “딱 봐도 취할 정도로 마셨는데 대한항공 측에서 계속 제공하더라. 나만 해도 네번의 컴플레인을 걸었는데 세번째까지 여성 승무원이 왔다. 일반적으로 남성 취객이 난동을 부리는데 스튜어디스가 진압하려는 게 말이 안 되지 않나. 이해할 수 없는 늑장대응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희롱적 언어를 했다는 것에 대해서 “여자승무원에게 샌프란시스코에 얼마나 머무르는지 물었고 전화번호와 남자친구가 있냐는 등의 질문을 했다”고 밝혔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바비킴에 대한 비난과 대한항공의 서비스 잘못이라는 시선으로 나뉘었다.

네티즌들은 “대한항공이 먼저 원인을 제공했네”, “발권도 제대로 안하고, 와인도 계속 제공하고 대한항공 과실이 크다”, “나라도 열 받을 듯”이라는 한편, “술먹고 본인 컨트롤 못하고 난리친 건 잘못했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89.07상승 6.6911:58 04/15
  • 코스닥 : 1012.02하락 2.411:58 04/15
  • 원달러 : 1118.70상승 2.111:58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58 04/15
  • 금 : 62.56상승 0.9811:58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