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킴 TV예술무대 하차, 와인의힘 ‘사람을 바꿔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바비킴 TV예술무대 하차’

수 바바킴이 MBC ‘TV예술무대’에 자진으로 하차했다. 바비킴이 하차한 이유는 만취한 상태로 기내에서 난동을 부려 구설수에 올랐기 때문.


이에 ‘TV예술무대’ 제작진은 1월 9일 “며칠 전 발생한 바비킴 씨의 불미스러운 일로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점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바비킴 씨는 이번 일을 깊이 반성하며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자숙의 시간을 갖기 위해 프로그램 하차 의사를 전달해왔고, 제작진은 본인의 의사를 수렴하기로 결정했다”고 바비킴의 하차 의사를 전했다.


앞서 바비킴은 지난 1월 7일 오후 4시 40분(한국시각)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대한항공 미국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에 탑승해 만취 상태로 난동을 부려 경찰 조사를 받았다. 


바비킴은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하고 있는 누나의 집을 방문하기 위해 1월 7일 오후 대한항공 편을 이용했으며, 당시 본인의 마일리지 포인트를 이용해 비즈니스 석으로 티켓을 업그레이드 했으나 대한항공 발권 직원의 실수로 인해 이코노미 석으로 티켓이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비행기 탑승 후, 바비킴은 비즈니스 좌석이 비어있는 것을 확인하고 대한항공 측에 지속적으로 티켓 문제에 대해 컴플레인 했으나 항공사 직원들은 “미안하다”는 말만 반복할 뿐 좌석을 교체해 주지 않았다. 


이에 감정이 상한 바비킴이 기내 서비스로 제공되는 와인을 연거푸 들이마시면서 만취 상태가 됐고 이후 고성을 지르며 난동을 피웠다.


美 항공 관계자가 전한 바에 따르면 바비킴이 이륙 후 다섯시간이 흘렀을 무렵 만취상태로 두 시간여 폭언을 쏟아냈다. 이어 기내 승무원들이 바비킴을 진정시키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아 접좌석(JUMP SEAT)에 앉혔으며, 음료와 물을 먹이며 바비킴을 안정시키려 노력했다.


또한 바비킴은 기내소동 당시 여자 승무원에게 서너차례 신체접촉 및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말로 희롱한 의혹도 받고 있어 충격을 더하고 있다. 


관계자는 “여자 승무원이 이 같은 사실을 즉각 보고했고 주변에 앉아있던 승객들도 바비킴의 행동을 보고 추후 조사를 받을 시 협조하기로 동의했다. 인근에 2~3명의 승객이 지켜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해당 항공기를 운행한 대한항공 측 또한 “기내서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진 건 사실이다. 현지서 조사 중이다. 경찰 조사가 끝나야 정확한 공식입장을 발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JTBC ‘학교다녀오겠습니다’>

 

  • 0%
  • 0%
  • 코스피 : 3129.35하락 2.5311:53 04/12
  • 코스닥 : 994.28상승 4.8911:53 04/12
  • 원달러 : 1124.80상승 3.611:53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1:53 04/12
  • 금 : 60.94하락 0.311:53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