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하고픈 부위 2위 '눈', "재수술 희망자 많은 것도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 구월동에 위치한 한 성형외과에서 인천에 사는 여고생들을 대상으로 자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여고생들이 가장 성형하고픈 부위’가 눈이 아닌 코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성형외과 전문의들은 다소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번 조사에서 코성형은 49%로 2명 중 1명이, 눈성형은 33.5%로 3명 중 1명이 선택해 각 1,2위를 차지했다.

이에 메트로타미 성형외과 윤희근 원장은 “눈 성형이 2위를 차지한 점이 의외”라면서 “눈 성형의 경우 코 성형보다 대중적인 수술로 인식되고 있어 중요도에서 밀린 것이 그 원인이지 않을까”라고 추측했다.

또한 “주변에 이미 수술한 친구나 지인 등 준거집단의 만족-불만족 여부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실제로 결과에 만족하지 못해 눈 성형 재수술 또는 쌍꺼풀 재수술을 희망하는 환자들이 점차 늘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미용을 목적으로 한 성형수술의 경우 환자의 주관적인 만족도에 의해 재수술을 원하거나, 스스로 판단한 이미지와 시술자가 판단한 이미지가 일치하지 않았을 경우, 또 제대로된 수술 정보에 대해 듣지 못했을 경우 재수술을 희망할 확률이 높아진다고.

이와 관련해 윤희근 원장은 “생애 첫 쌍꺼풀 수술일수록 더욱 경험이 풍부하고 미적 감각이 있는 성형외과 전문의를 찾아 충분한 상담을 한 후 수술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면서 “첫 수술의 긍정적, 혹은 부정적 인식은 재수술 상담에도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수술 전에 환자가 생각하는 변화와 성형외과 전문의가 판단하는 이미지를 일치시키는 커뮤니케이션 과정이 중요하다”며 “성형외과 전문의로부터 수술로 가능한 부분과 한계 등 수술에 관련한 전반적인 정보를 들어야 하며, 또 그렇게 설명해주는 곳을 찾아가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