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기 짓밟은 권기선 부산경찰청장은 용퇴하라"… '무궁화클럽'도 뿔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기선 부산 경찰청장' /사진=뉴스1
'권기선 부산 경찰청장' /사진=뉴스1

'권기선 부산 경찰청장'

13일 퇴직 경찰관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폭언 논란에 휩싸였던 권기선 부산 경찰정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퇴직 경찰관들은 ‘무궁화클럽 퇴직 경찰관 일동' 명의의 성명서를 내고 “경찰의 사기와 권위를 짓밟는 부산 경찰청장의 인격말살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인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부산 경찰청장의 인격말살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인될 수 없다”며 “국민과 일선 하위직 경찰관들의 분노를 일으킨 당사자를 마땅히 퇴출시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권기선 부산 경찰청장은 경찰조직 발전을 위해 스스로 용퇴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지난 7일 권기선 부산경창청장은 총경급 간부에게 심한 욕설과 폭언을 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