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교회 강연 막말 논란, 새정치 "사과하고 즉각 물러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교회'/사진=뉴스1
'황교안 교회'/사진=뉴스1


'황교안 교회'

황교안 법무부 장관의 강연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이 "환란의 법무부, 검찰을 조장하고 방치하는 자신의 책임을 통감하고 즉각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황 장관은 부산 고검장 시절, 부산의 한 교회에서 강연에서 김대중 ·노무현 정부 당시 검찰 인사를 두고 ‘환란’ 이라고 빗대 비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황교안 장관은 이 교회 강연에서 공안검사들의 좌천 배경으로 두 전직 대통령이 공안사건으로 처벌된 전력을 꼽으며 "이런 분이 대통령이 딱 되고 나니까 서울지검 공안부에 있던 검사들, 전부 좌천됐다"고 말했다.

황교안 장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투신사건'으로 표현했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을 '김대중 씨'라고 지칭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이에 한정애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런 삐뚤어진 시각을 갖고 있는 분이 법무부 수장이라니 믿기 힘들 정도"라면서 "이런 분이 법무부 장관으로 있는 상황에서 공평하고 정의로운 법 집행을 과연 기대할 수 있겠는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황교안 법무부 장관 하에서 진행된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사건, 간첩증거조작 사건,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공개 사건,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건 등의 수사결과와 처리 결과는 오히려 검찰에 의한 환란이었다"고 비꼬았다.

한 대변인은 "양식과 상식이 부족하니 과거 고검장 인사에 늦어진 것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하며 "황 장관은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막말 비하 발언을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5:3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5:3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5:3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5:33 01/27
  • 금 : 55.32하락 0.0915:33 01/27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승리하자!'
  • [머니S포토] 탕탕탕! 채택되는 박범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