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만난 마힌드라 회장 “결국은 함께 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힌드라 쌍용자동차그룹 회장이 14일 경기도 평택 쌍용자동차 생산현장을 방문해 근무자를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쌍용자동차
마힌드라 쌍용자동차그룹 회장이 14일 경기도 평택 쌍용자동차 생산현장을 방문해 근무자를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 노조와 쌍용자동차 최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의 만남이 14일 성사됐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티볼리 라인을 돌아보는 일정으로 평택 공장을 찾은 마힌드라 회장은 라인을 살펴보기에 앞서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김득중 지부장과의 만남을 요청했다.

김정운 수석부지부장은 “마힌드라 회장 방문 소식에 노동자 등이 오전 6시30분부터 공장 앞에서 기다리던 중 마힌드라 회장이 ‘(지부장을) 만나고 싶어한다’는 연락을 취해왔다”며 “이유일 사장, 김규한 쌍용차 노조위원장 등과 함께 오전 9시부터 20분 가량 쌍용차 정리해고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마힌드라 회장은 “정리해고 노동자들의 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지금 서로 각자의 길을 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은 함께 가야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득중 지부장은 “신차 티볼리의 성공을 해고자들도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회사의 장기적 전망과 비전을 위해서라도 해고자 문제가 빠르게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범국민대책위원회는 전날 쌍용차의 신차 티볼리 발표회가 열린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앞에서 해고자 전원복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마힌드라 회장은 “티볼리가 성공해 흑자로 전환되면 해고자들이 순차적으로 복직될 것”이라고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