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4년만에 돌아온 '명탐정'

Weekly Cinema /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 4년만에 돌아온 '명탐정'

 
지난 2011년 설, 470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던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이 4년 만에 두 번째 시리즈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로 돌아온다. 개봉 당시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은 김명민과 오달수의 찰떡 호흡이 선사하는 코믹연기 앙상블과 대한민국 최초 탐정극이라는 신선한 장르로 설날 극장가에 더할 나위 없는 가족 영화로 사랑 받았다.

‘조선판 <인디아나 존스>’, ‘조선판 <셜록홈즈>’라는 별칭까지 얻으며 속편 제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던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이 더 강력해진 웃음, 더 거대해진 사건으로 중무장하고 돌아왔다.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듯 화려하게 귀환한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은 재미와 볼거리, 액션 등 모든 면에서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전편에서 탐정과 의뢰인으로 만난 김민(김명민 분)과 서필(오달수 분)은 2편에서도 찰떡궁합 파트너가 됐다. 전편이 관료들의 공납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였다면, 이번에는 조선 경제를 뒤흔드는 불량은괴 유통사건의 배후를 쫓는다. 여기에 동생을 찾아달라는 한 소녀의 의뢰까지 김민과 서필은 처음으로 두 가지 사건을 동시에 해결해야 하는 임무를 얻었다.

새로운 팜프파탈이 등장한 것도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의 볼거리 중 하나다. 전편에 한지민이 있었다면 이번에는 이연희가 관객들을 유혹한다. 김민과 서필이 가는 곳마다 어김없이 등장하는 묘령의 여인 ‘히사코’로 분한 그녀는 아름다운 미모와 신비로운 매력으로 김민과 서필의 수사를 미궁에 빠뜨리는 역할을 한다.

시놉시스
정조 19년. 한때는 왕의 밀명을 받던 잘나가는 특사였으나 무슨 이유인지 미운 털이 박혀 외딴 섬에 유배된 조선 제일의 명탐정 김민. 찾아오는 이라곤 지난날 함께 했던 파트너 서필과 매일 같이 동생을 찾아달라며 오는 어린 소녀뿐이다. 그러던 중 김민은 조선 전역에 불량은괴가 유통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고, 이로 인해 잠자고 있던 탐정 본능이 꿈틀거리기 시작한다. 결국 유배지 이탈이라는 초강수를 두며 불량은괴 유통사건과 행방불명 된 소녀의 동생을 찾기 위해 본격 수사에 나선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67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2.61상승 10.2311:50 04/15
  • 코스닥 : 1012.39하락 2.0311:50 04/15
  • 원달러 : 1118.40상승 1.811:50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50 04/15
  • 금 : 62.56상승 0.9811:50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