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외국인 승무원 8명 교육 않고 불법 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아시아나항공 외국인 승무원 8명이 정규교육을 받지 않고 약 한 달 동안 객실 업무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5일 아시아나항공 소속 우즈베키스탄 출신 객실승무원이 정기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상태에서 객실업무에 종사한 불법비행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 14일 관련 제보를 받고 항공안전감독관을 아시아나항공 본사에 파견해 조사를 하고 있다"며 "(외국인 승무원) 8명이 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상태에서 약 1개월간 객실업무에 종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항공법에는 항공사는 12개월마다 객실승무원 훈련프로그램에 따라 임무수행 능력에 대한 기량심사를 해야하며, 심사에서 불합격할 경우 객실승무원으로 일할 수 없다.

만약 승무원이 업무 수행에 필요한 교육훈련을 제대로 받지 않았을 경우, 항공기 운항정지 10일이나 과징금 처분을 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현재 추가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며,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논란이 된 승무원들이 탑승한 비행기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천-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노선으로 주 3회 운항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행정적인 착오로 교육을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며 실수를 확인한 뒤 바로 교육을 완료했다고 해명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3.83상승 15.211:00 06/16
  • 코스닥 : 997.50상승 0.1311:00 06/16
  • 원달러 : 1117.70상승 0.711:00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1:00 06/16
  • 금 : 71.79하락 0.2211:00 06/16
  • [머니S포토] '대선출마' 양승조 "결혼제도 개선, 양극화 등 위기 극복"
  • [머니S포토] 교섭단체 송영길 "청년 재난의 시대, '청년특임장관' 신설해야"
  • [머니S포토] 기아 부분변경 모델 '더 뉴 K9' 출시…가격은 5694~7608만원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
  • [머니S포토] '대선출마' 양승조 "결혼제도 개선, 양극화 등 위기 극복"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