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주 편지 발견, '진위 여부 결론 내기 어렵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몽주 편지 발견'
'정몽주 편지 발견'


'정몽주 편지 발견'

정몽주가 1385년 지인에게 쓴 것으로 추정되는 편지가 일제강점기 시절 반출됐다가 최근 국내에 들어왔다. 이와 관련, 정몽주 편지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몽주 편지는 일제강점기 서울에서 판사로 일한 아사미 린타로(1869~1943)에 의해 반출된 것으로 국내 한 고미술 관계자가 입수했다.

이 정몽주 편지에 대해 전문가들은 "저명한 고문서 수집가였던 아사미 린타로의 소장품이라는 게 역설적으로 이 유물의 가치를 말해준다"면서도 "정몽주 친필 실물이 워낙 희귀해 글씨만으로 진위 여부를 결론 내기는 어렵다"며 신중론을 폈다.

하영휘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교수도 "단정하기 어렵지만 정몽주 글씨는 대체로 납작하고 짜임새가 조밀한데 이 글씨는 길고 둥글둥글해 서풍이 다르다"며 진위여부에 대해 확답을 내리지 못했다.

이동국 예술의전당 서예부장은 "'성인록' '근묵' 등 기존에 알려진 정몽주 글씨와 미감 차이가 있다"고 했다.

이 부장은 이어 "1970년대까지만 해도 추사 진품을 가짜라고 하는 일이 흔했다. 추사체가 워낙 다양해 말년의 글씨만 추사체로 보고 20~30대 글씨는 가짜라고 보는 일이 많았다"며 "정몽주 친필 자료는 목판으로 새긴 것까지 포함해 4~5점뿐이라 좀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 편지는 9행 127자. 나라가 망해가도 손쓸 수 없는 충신의 절절한 마음을 종이에 행초서로 쓰여있다. 수신자는 확인이 불가능하지만, '족하(足下)'라는 경칭으로 볼 때 지인에게 보낸 서신으로 추정되고 있다.

편지에는 "울타리 아래는 꽃이 피고 술독에 술이 익어가니 당신은 흥취가 적지 않으시리라 생각합니다. 이 늙은이는 나랏일에 매여 있어 당신과 더불어 이 즐거움을 함께할 수 없으니 하늘은 무슨 뜻인지, 멀리서 바라보며 부러워할 뿐입니다"라고 쓰여 있다.
 

  • 0%
  • 0%
  • 코스피 : 3135.52상승 5.4312:45 09/17
  • 코스닥 : 1042.07상승 2.6412:45 09/17
  • 원달러 : 1178.10상승 6.312:45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2:45 09/17
  • 금 : 73.09상승 0.8312:45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