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하지원, 믿고보라 하하커플 ‘각오하라 웃픈감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하정우 하지원 허삼관’

하 커플의 시너지는 대단했다.지난 14일 개봉한 영화 ‘허삼관’을 통해 첫 부부 호흡을 맞춘 배우 하정우와 하지원이 열애설을 불러일으킬 만큼 남다른 케미를 발산하고 있다.


최근 한 매체를 통해 진행된 인터뷰에서 하지원은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며 “막상 현장에 가서는 아무 생각 없이 연기했다. 하정우 감독을 믿고 엄마는 이렇다는 생각으로 접근하면서 후회 없이 연기했다”며 생애 첫 엄마 연기를 한 것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하지원은 하정우에 대해 “‘감독’ 하정우는 배우이다 보니 배우에 대한 배려심이 더 많은 사람이다. 그리고 ‘배우’ 하정우는 재밌고 편한 사람이다. 호흡도 잘 맞고 현장에서 많이 웃겨준다”며 “‘남자’ 하정우의 가장 큰 매력은 요리를 잘하는 거다. 맛집 좋아하고 운동 좋아해서 나랑 코드가 잘 맞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하정우는 “하지원과는 ‘허삼관’ 촬영하면서 풍욕, 삼림욕, 요가도 했다. 등산하면서 캐릭터 이야기도 하고 아이디어도 구했다”며 “그렇게 가깝게 지내는데 별일 없었냐고 물어보곤 하지만 우린 동료일 뿐이다. 베스트 프렌드가 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앞서 최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 배우 하정우는 하지원을 캐스팅하게 된 비화를 털어놓은 바 있다. 하정우는 과거 하지원에게 배우로서의 스펙트럼을 넓힐 필요가 있지 않느냐며 설득했다.


또한 하정우는 하지원이 영화 합류를 결정한 뒤에 MBC 드라마 ‘기황후’의 촬영으로 한창 바쁠 때 영화 스텝들과 직접 영화 촬영 진행 상황, 스토리 등을 매거진으로 만들어 하지원에게 전하는 등 남다른 애정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하지원과 하정우가 출연하는 ‘허삼관’은 가난하지만, 화목한 허삼관(하정우 분)과 허옥란(하지원 분) 부부와 그 세 아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가진 것은 없지만 가족들만 보면 행복한 남자 허삼관이 11년간 남의 자식을 키우고 살았다는 기막힌 사실을 알게 되면서 펼쳐지는 웃음과 감동의 코믹휴먼드라마이다. 하정우가 주연 및 감독을 맡은 영화 ‘허삼관’은 위화의 소설 ‘허삼관 매혈기’(중국 소설가 위화의 작품)가 원작이다.


지난 9일 오전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하정우는 “처음에는 원작 소설을 훼손하지 않고 그대로 살려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영화 '인생'을 보고, 영화적인 매력을 살려 원작을 재창조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꿨다”고 말했다. 블랙코미디와도 같은 소설의 기본 줄거리를 유지한 채 하정우 특유의 따뜻하고 코믹한 요소들이 더욱 가미됐다.

<사진=영화 ‘허삼관’>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