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인질범 김상훈 부인 “반드시 사형시켜 줬으면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산 인질범 김상훈' /사진=뉴스1
'안산 인질범 김상훈' /사진=뉴스1


'안산 인질범 김상훈'

‘안산 인질범’ 김상훈(46)의 아내 A씨가 “그동안 상습적인 폭행에 살해 협박까지 여러 차례 받았다”며 “파렴치범을 반드시 사형시켜 줬으면 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A씨는 15일 뉴시스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12일 밤 9시쯤 A씨의 전 남편 B씨 집에 침입한 김은 귀가한 B씨를 살해하고, 결박한 B씨의 동거녀와 A씨의 큰 딸 앞에서 막내 딸에게 “사랑한다. 너는 내 여자다”라고 대놓고 얘기했다.

A씨의 큰 딸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위행위를 한 뒤 동생을 향해 사정까지 했다"고 증언했다.

A씨는 “김상훈은 이미 2년 전 막내를 성폭행했다”며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여자로 사랑했었다는 얘기까지 한 적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상습적인 폭행에 살해 협박까지 여러 차례 받았다”며 “파렴치범을 반드시 사형시켜 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씨는 지난 12일 부인 A씨의 외도를 의심해 전남편 B(49)씨의 집에 침입, B씨의 동거녀(32)를 감금하고 있다가 귀가한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이어 귀가한 의붓딸 2명도 인질로 삼고 13일 전화통화를 하면서 A씨를 협박하던 중 막내딸을 살해했다.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23:59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23:59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23:59 06/16
  • 두바이유 : 74.39상승 0.423:59 06/16
  • 금 : 72.78상승 0.9923:59 06/16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