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1월 19일은 '안전의 날'… 12대 안전수칙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중공업 박대영 사장
삼성중공업 박대영 사장
삼성중공업이 1월 19일을 회사 고유의 '안전의 날'로 지정했다.

삼성중공업은 안전을 상징하는 '119'에서 착안해 1월 19일을 '전사 안전의 날'로 선포하고, 무재해 달성과 친환경 사업장 구축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중공업 박대영 사장은 이 날 아침 사내방송을 통해 '안전의 날'을 선포하면서 "임직원들의 안전의식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키기 위해 매년 1월 19일을 삼성중공업 안전의 날로 정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이 날 방송에서 12대 안전수칙 준수를 주문했다. 12대 안전수칙은 삼성중공업이 과거 일어난 사고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작업 중 반드시 지켜야 할 항목 6가지와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항목 6가지를 선정한 것이다.

삼성중공업은 2009년 조선업계 최초로 12대 안전수칙을 제정했으며, 이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기본 원칙으로 활용해 왔다. 박 사장은 "12대 안전수칙은 어느 하나 소홀히 해서는 안 되는 절대 수칙"이라고 강조하며 "모든 임직원이 이를 생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빈번히 발생하는 '손 사고' 예방을 위해서도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전사고 발생 시 특히 손을 다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박 사장은 "작업 전에 손이 끼일 수 있는 위험 부위를 반드시 확인하고 작업 중에도 수시로 손 위치를 확인해야 한다"며 구체적인 사고 예방법을 설명하고 "손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각종 치공구도 개발·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전거 사고에도 특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박 사장은 "그린타임제 도입 이후 조선소 내 오토바이와 차량 이동량은 감소한 반면, 자전거 이동량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자전거 운행 시에도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그린타임제는 출·퇴근 시간과 점심시간 등 지정된 시간 외에는 조선소에서 물류 운반을 위해 지정된 차량 이외의 오토바이와 자동차 운행을 금지하는 제도다.

2013년 제도 시행 이후 조선소 내 교통사고 감소, 매연 감소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는 직원이 늘어나면서 자전거 사고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무재해 947일을 기록했다. 영국 해상보험회사들이 결성한 JHC(Joint Hull Committee)가 실시한 조선소 위험관리평가(JH143 Survey)에서 업계 최초로 2회 연속 A등급을 획득하는 등 안전관리 분야에서 대외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박 사장은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절대가치"라며 "지난 해 안전관리 분야에서 거둔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무재해 달성을 위해 더욱 더 노력하자"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