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반대쪽 어때요? …척추 질환 부르는 생활 습관 '비대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체 균형이 무너지면 척추나 골반 틀어짐 등이 발생할수 있다( ⓒ이미지투데이)
▲신체 균형이 무너지면 척추나 골반 틀어짐 등이 발생할수 있다( ⓒ이미지투데이)
여러 통계 자료에 따르면 성인의 약 80% 이상이 허리 통증 경험자다. 이런 허리 통증의 주 원인은 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등의 질환이지만 이런 질환을 가져오는 경로는 매우 다양하다. 그중 하나가 바로 잘못된 습관이다.

한쪽 어깨에 거는 숄더백은 항상 같은 어깨로 가방을 들 가능성이 높다. 크게 의식하지 않으면 몸은 익숙한 습관을 따르게 되어 있기 때문. 하지만 이러한 습관은 신체 균형을 깨뜨리는 원인이 되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차기용 원장은 “한쪽으로 가방을 메면 가방이 있는 쪽에 자연히 힘이 들어가면서 몸의 중심이 한쪽으로 치우치게 된다”며 “보통 가방이 무거우면 어깨에만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무거운 가방을 메면 어깨는 더 기울게 되고 이러한 습관이 장기간 반복됐을 때 척추와 골반 틀어짐 등 척추 관절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렇게 신체 균형이 무너지면 골반 변형이 생기기 쉽다. 초기에는 통증이나 증상이 미미하지만 무거운 가방을 한쪽 어깨만 이용했을
경우 변형이 심해져 척추 변형 및 통증을 유발하고 하지관절(무릎, 발목, 고관절)부위까지 병변이 발생 할 수 있다.

자가진단으로는 거울을 마주보고 바르게 서서 정면을 봤을 때 양쪽 어깨 높이가 다르거나 신발의 한쪽 밑창만 닳는 경우, 혹은 치마를 입고 걸었을 때 치마가 한쪽으로 돌아가면 골반 변형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또한 증상에 따라 어깨 결림이나 팔 저림 등의 나타나기도 한다.

차기용 원장은 “특히 여성들은 상대적으로 운동량이 적고 근력 또한 약해 척추에 무리가 쉽게 가고 가벼운 자극에도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며 “가방을 가볍게 가지고 다니고 가능한 굽이 높지 않은 신발을 신는 등 생활 습관 개선과 스트레칭이나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하면 충분히 호전이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도움말=구로예스병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9.43하락 10.6610:40 09/17
  • 코스닥 : 1036.55하락 2.8810:40 09/17
  • 원달러 : 1179.70상승 7.910:40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40 09/17
  • 금 : 73.09상승 0.8310:40 09/17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현대중공업, '따' 실패했지만 조선업 대장주 등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