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티몬 인수참여, 변함없다"…인수철회설 '일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유플러스가 소셜커머스업체 티켓몬스터 인수전 철수설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20일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티몬 인수참여는 현재 계속 진행하고 있다”며 최근 한 매체의 'LG유플러스 티몬 인수전 철수' 보도를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적격인수후보 결정이 난 이후의 절차는 현재 없는 상황”이라며 “향후 인수 진행상황에 따라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LG유플러스가 티몬 인수전에 더 이상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진행된 임원 신년 워크숍 회의에서 실사 현황 보고를 받은 임원들이 일제히 부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티몬 인수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확정했다는 것. 

하지만 LG유플러스 측은 “해당 회의가 진행된 것은 사실이나 티몬 인수와 관련한 내용이 나오지는 않았다”며 사실무근임을 강조했다.

현재 티몬 인수전에는 LG유플러스 외에도 CJ오쇼핑과 KKR 등 사모펀드 운용사 등이 참여한 상태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6.72상승 9.1410:05 09/24
  • 코스닥 : 1041.37상승 5.1110:05 09/24
  • 원달러 : 1174.80하락 0.710:05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0:05 09/24
  • 금 : 74.11상승 0.8110:05 09/24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대장동 개발, 누가 했나…적반하장도 유분수"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대장동, 종합비리세트…숨기는자가 범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대장동 개발, 누가 했나…적반하장도 유분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