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높은 줄 모르는' 21세기 바벨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날지 못하는 사람은 높은 곳을 갈망한다. 구약성서 창세기에 등장하는 ‘바벨탑’은 높은 곳을 갈망하는 사람과 이를 침범으로 받아들이는 신의 모습을 그렸다. 그리고 현대에 들어 건설기술의 비약적인 발전은 다시금 하늘에 닿고자 하는 ‘바벨탑’의 욕망을 계승하고 있다.

초고층도시건축학회(CTBUH)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적으로 지어진 200m 이상 빌딩은 모두 97동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가 74동, 중동이 11동, 북미가 6동 등이다. 가장 많이 지은 나라는 중국이다. 지난해에만 58동을 올려 7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세계 200m 이상 빌딩은 935동이다. 국내 '초고층 및 지하연계 복합건축물 재난관리에 관한 특별법'에서는 200m 이상의 건물을 초고층 건물로 분류한다.

현재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은 두바이에 있는 828m 높이의 부르즈할리파다. 하지만 이 타이틀은 내년 완공되는 중국 후난성 스카이 시티(838m)로 넘어갈 예정이다. 또 사우디아라비아 왕실은 첨탑높이를 포함해 1000m가 넘는 킹덤타워를 짓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자존심 건 ‘초고층’ 경쟁, 이유는?

우리나라 기업들도 ‘초고층’에 대한 열망을 뿜어내고 있다. 이는 비단 롯데그룹이 짓고 있는 123층짜리 제2롯데월드뿐만이 아니다.

재계 서열 2위 현대차그룹의 정몽구 회장은 새해가 되자마자 "오는 2020년까지 총 11조원을 들여 105층 신사옥과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를 짓겠다"고 발표했다.

기업들뿐 아니다. 서울시는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에 랜드마크로서 서울라이트타워(가칭)를 세울 계획이다. 최근에는 용산기지에 초고층 타운을 조성할 계획도 검토하고 있다.

현재 국내 최고 건물은 지난해 완공된 인천 송도의 동북아트레이드타워(313m)다. 하지만 현재 짓고 있는 제2롯데월드가 555m로 이 기록은 조만간 경신될 전망이다. 또 오는 2020년 현대차그룹의 삼성동 신사옥이 완성되면 이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105층으로 지어질 예정인 현대차 사옥은 제2롯데월드(123층)보다 층수는 적지만 높이는 충분히 더 높아질 수 있다. 서울라이트 타워 또한 100층 이상의 규모로 추진된 점을 고려하면 더욱 높아질 수 있다.

일각에서는 이런 상황을 관망하며 기업들의 ‘자존심 싸움’이라고 평한다. 과도한 초고층경쟁에 몰입한 나머지 필요 이상으로 높은 건물을 지어 자본을 낭비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건축주 입장에서는 용적률을 고려했을 때 초고층을 짓는 것은 경제적이지 않을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건물의 높이가 올라갈수록 건설에 드는 시간과 비용이 천문학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단순한 건물의 활용도를 떠나 ‘랜드마크’로서의 가치를 보면 ‘초고층’은 충분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평하기도 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랜드마크는 존재만으로도 엄청난 파급효과를 불러 온다”며 “해당지역에 미치는 경제적 파급력을 고려하면 단순히 비용과 용적률만으로 평가할 문제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랜드마크 빌딩 건설은 주변 부동산시장에도 영향을 미친다. 서울의 대표 상업·업무 지역인 여의도는 63빌딩 건립 후 빠르게 개발이 이뤄졌다. 삼성동 무역센터도 삼성동 일대가 대규모 상업·업무지역으로 바뀌는 데 일조했다. 대치동 '타워팰리스'는 주변지역의 부동산 동반 상승을 단적으로 보여줬다.

초고층 빌딩은 관광 수요 창출에도 유용하다. 예를 들어 일본 도쿄의 스카이트리(Sky Tree)는 개장 후 한해 5000만명이 방문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영국 런던의 더샤드(The shard)나 싱가포르의 마리나베이샌즈(Marina Bay Sands) 등도 해당 국가의 관광객 증가에 크게 일조하고 있다.

◆초고층에 대한 안전 우려들

하지만 초고층 빌딩에 대한 논란은 경제적 가치에 대한 것 뿐만이 아니다. 제2롯데월드를 둘러싼 안전성 논란이 말해주듯 국민들의 정서 속에는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잔존한다. 이는 건설업체의 기술력에 대한 불신과 직결된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건설사의 기술력 수준은 어느 정도일까. 정광량 한국초고층도시건축학회(KCTBUH) 회장은 “초고층 건축 기술력을 논할 때는 설계·재료·장비·관리의 4가지 측면을 말한다”며 “우리나라는 재료와 건설관리기술에 있어서는 높은 평가를 받지만 설계와 장비 부분은 일부 선도국가와 차이가 나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독일, 미국, 영국 등이 독점하고 있는 설계 부분에서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그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실제로 제2롯데월드와 송도 동북아트레이드타워의 설계는 미국의 설계회사 KPF(Kohn Pedersen Fox Architects)가 맡았고 타워팰리스도 미국의 SOM이 맡아 진행했다. 이 두 설계사는 현대차가 짓는 GBC 설계공모에도 참여했다.

하지만 시공능력은 세계적인 수준으로 인정받고 있다. 현재 가장 높은 빌딩인 아랍에미리트 부르즈할리파 시공에 참여한 삼성물산 등 몇몇 국내 건설사들의 시공능력은 세계에서도 높게 평가받는다.

다만 경험이 많은 몇몇 건설사를 제외하고는 초고층 시공기술에 대해서는 아직 증명된 바 없는 상황이다. 제2롯데월드를 시공한 롯데건설의 경우에도 초고층 건설을 위해 장기간 연구와 기술개발에 힘써왔지만 경험은 전무한 상황이라 여론의 의심은 가실 줄을 모른다.

건설업체에 대한 불신뿐 아니라 국내법상 초고층에 대한 별도의 규정이 없다는 점도 초고층에 대한 우려를 증폭시킨다. 초고층 건축물 공사의 안정성 여부를 따져 보려면 초고층 건축물에 대한 설계기준이 먼저 정립돼 있어야 한다. 기존 건축물 공사 기준을 충족시켰다고 해도 600m를 넘나드는 최근의 초고층 건축물의 안전에는 더 강화된 기준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68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2.32상승 57.3411:00 02/25
  • 코스닥 : 926.66상승 20.3511:00 02/25
  • 원달러 : 1110.50하락 1.711:00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00 02/25
  • 금 : 62.89하락 0.6511:00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북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