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생 ‘여성청결제’ 사용율 낮아…"소취 기능 제품, 성장 전망"

㈜하우동천, 서울 소재 여대생 대상 설문 결과, 여성청결제 사용하는 2030 여성, 20%에 불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청결제 전문기업 ㈜하우동천은 최근 서울 소재 대학교 여학생 159명 대상으로 진행한 ‘2030 여성의 여성청결제 사용 실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8%가 여성청결제를 사용해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나, 최초 사용 이후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여성은 전체의 20%에 불과했다.

주된 사용 이유로는 ‘냉 등의 분비물’(29%), ‘질염 등의 여성 질환 예방’(29%), ‘냄새’(17%) 등을 꼽았다.

여성청결제는 항문과 가까워 세균에 노출되기 쉬운 여성의 외음부를 청결하게 유지하기 위해 사용하는 Y존 전용 세정제이다. 스트레스나 면역력 저하로 인한 질염이나 냉대하증, 생리 전후 냄새 등 여성의 Y존에 나타나는 질환이나 불쾌감을 덜어주고 외음부와 가까운 질의 적정 산도(pH 4.5~5.5)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산부인과 전문의 김형남 원장(퀸산부인과)은 “생리 전후 냄새 제거나 외음부 청결을 위해 비누 등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질의 면역력을 약하게 할 수 있으므로 되도록이면 외음부 전용 여성청결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며, “단, 여성청결제를 사용할 때에는 주 1~2회 정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하우동천 최원석 대표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 2030 여성의 여성청결제 사용율은 비교적 낮은 반면 냄새 제거에 탁월한 생리전용 여성청결제를 사용할 의향이 있는 응답자는 98%로 높게 나타났다”며 “향후 2030여성들을 중심으로 생리전용 여성청결제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우동천
ⓒ하우동천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5.90상승 7.2812:47 04/19
  • 코스닥 : 1030.11상승 8.4912:47 04/19
  • 원달러 : 1118.20상승 1.912:47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2:47 04/19
  • 금 : 65.12상승 0.9512:47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