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주혁, 하반신 실종 '대야 로켓' 변신..'구탱이형' 예능감 폭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1박 2일’ 김주혁이 하반신을 실종한 ‘대야 로켓’으로 변신했다. 그는 몸을 사리지 않는 처절한 망가짐 속에 외계인으로 변신하는가 하면 빙판 위에서 몸을 내던지며 ‘대야 로켓’으로 변신하는 등 예능감을 하얗게 불태우며 ‘구탱이형’으로 귀환을 예고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오는 25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강원도 인제와 고성에서 펼쳐지는 신년특별기획 ‘그 많던 명태는 다 어디로 갔나’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되는 가운데,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김주혁 착시사진 2종세트’가 공개됐다.


공개된 스틸 속 김주혁은 대야 위에 올라타 거침없는 ‘커브 슬라이딩’을 보여주고 있다. 마치 로켓으로 변신한듯한 그는 결연하고도 코믹한 표정으로 웃음을 자아내고 있는데 모서리로 버텨지는 대야의 각도, 대야 썰매에 최적화된 안정감 있는 포즈까지 하나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는 김주혁이 명태의 일생을 체험할 사람을 뽑기 위한 복불복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으로, 그는 ‘썰매 슬라이딩’을 한다는 말에 “몸 날린다. 몸 날려”라며 각오를 외친 후 거침없는 점프로 안방극장을 놀라게 할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스틸 속에는 스웨터 외계인으로 변신한 김주혁의 모습 또한 담겨있어 웃음을 유발한다. 김주혁은 3대 3으로 팀을 나눠 하게 된 ‘옷 벗기 수산물 상식퀴즈’에서 자신의 헤어스타일을 사수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스웨터를 뒤집어쓰고 기괴한 모습으로 촬영장을 초토화 시켰고, 멤버들은 이에 경악과 폭소를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그는 주체할 수 없는 예능 호르몬으로 인해 “신인상 받으면 이런 거 해야 돼”라며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드는 초특급 제스처까지 보여줬다고 전해져 그가 어떤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할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김주혁-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정준영 여섯 멤버들과 함께하는 ‘1박 2일’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1박 2일’ 공식 페이스북>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