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면 참지 마세요…"지나치게 강한 마사지는 관절 건강 위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쁜 일상과 스트레스로 근육이 뭉치거나 몸이 무거워지면 마사지를 통해 피로를 푸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최근에는 카페형 마사지 숍이나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마사지 전문점들이 생겨나고 있고, 종류도 오일을 이용한 스웨디시 마사지, 돌을 이용한 스톤 마사지, 태국 마사지 등 다양해지고 있다.

마사지는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 것뿐만 아니라 통증을 유발하는 단백질을 만들어내는 유전자 생성을 억제하고 혈관과 림프관의 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등 우리 몸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마사지를 받거나 강한 압력을 주는 마사지는 오히려 척추건강에 해가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목을 꺾거나 체중을 실어 몸 위에 올라가 허리를 밟는 마사지 동작의 경우 척추가 튼튼한 사람이라도 무리를 주는 마사지이므로 척추질환자들은 강도 높은 마사지를 피하는 것이 좋다.

또 디스크 증상이 있거나 골다공증 환자들도 마사지가 위험하다. 강한 마사지 압력으로 인해 디스크 안의 수핵이 밖으로 돌출되거나 디스크를 감싸고 있는 막이 터질 수 있는 위험이 있으며, 심한 경우 척추압박골절이 일어날 수 있다.

따라서 마사지를 받을 때 통증이 느껴지면 참지 말고 강도를 줄여달라고 하는 것이 좋다.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몸이 보내는 이상 신호이기 때문에 이런 상태에서 마사지를 계속 받게 되면 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다.

근육과 피로를 풀어주는 마사지를 효과적으로 받기 위해서는 힘 조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무작정 강한 압력이 근육을 풀어주는 것은 아니므로 기분이 좋을 정도의 세기로 부드럽게 마사지를 받는 것이 좋은 마사지 방법이다.

또한 디스크 환자의 경우 마사지로 통증을 없애려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오히려 디스크 질환을 악화 시킬 수 있어 좋은 치료 방법이라고 할 수 없다.

디스크가 있다면 심각한 증상이 아닌 이상 신경차단술, 물리 및 약물치료 등의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기에 정확한 진단 후 치료방법을 찾는 것이 좋다.

이와 관련해 참튼튼병원 장안동지점 여석곤 원장은 “마사지는 근육을 풀어주는데 도움이 되는 만큼 적당한 강도의 마사지는 좋지만 본인 상태를 고려하지 않는 마사지는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며 “마사지를 받을 때 자신의 신체 상태에 맞는 압력의 마사지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23:59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23:59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23:59 01/27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23:59 01/27
  • 금 : 55.74상승 0.4223:59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