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크림빵 뺑소니 이어 경찰관 뺑소니… "회사원"이라 속인 경찰관, 벌금 1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뺑소니 경찰관’ /자료사진=뉴스1
‘뺑소니 경찰관’ /자료사진=뉴스1
‘뺑소니 경찰관’

인천의 한 경찰관이 뺑소니 사고를 낸 뒤 “일반 회사원”이라며 신분까지 속인 사실이 밝혀졌다.

26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모 지구대 소속 K(43)경사는 지난해 6월12일 오전 2시10분쯤 인천 부평구 한 도로에서 자신의 승용차로 주차돼 있던 덤프트럭을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후미조치)로 약식기소 돼 벌금 100만원 처분을 받았다.

해당 경찰관은 이 사건을 담당한 삼산경찰서에서 조사받으면서 자신의 신분을 경찰관이 아닌 일반 회사원으로 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경사가 신분을 속이면서 기관통보를 받지 못했고, 지난주 제보로 사건을 인지하게 됐다”며 “감찰 뒤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경사의 음주 여부와 도주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