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 털어내기 힘든 사회…빈곤탈출률 역대 최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빈곤 털어내기 힘든 사회…빈곤탈출률 역대 최저


저소득층이 빈곤을 털어내기가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

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은 지난해 실시된 9차년도 한국복지패널 조사(조사 대상 가구 7048가구) 결과를 담은 '2014년 한국복지패널 기초분석 보고서'를 27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전 조사(8차년도 조사)에서 저소득층이었던 사람이 중산이 혹은 고소득층으로 이동한 비중인 빈곤탈출률이 22.6%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저소득층 4.5명 중 1명만 빈곤 탈출에 성공한 셈.

빈곤탈출률은 해당 조사를 실시한 이후 줄곧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빈곤탈출률은 1차년도와 2차년도 사이 조사에서 32.4%를 기록했지만 이후 점점 낮아져 8년 사이 10% 포인트 가까이 떨어졌다.

저소득층이 중산층으로 이동한 빈곤탈출률은 22.3%로 조사됐다. 저소득층에서 바로 고소득층 진입에 성공한 경우는 0.3%에 그쳤다.

저소득층은 경상소득을 기준으로 중위소득(모든 가구를 소득 순서대로 줄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위치한 가구)의 소득의 50% 이하에 해당하는 가구다. 중위소득의 50~150%는 중산층, 150%를 넘는 경우는 고소득층으로 분류된다.

반면 고소득층이 지속적으로 고소득을 유지할 확률은 높아졌다. 8차년도 조사에서 고소득층이었던 사람 중 9차년도 조사에서도 고소득층인 사람은 77.3%로 조사됐다. 이는 직전 조사(7차→8차)의 75.2%보다 2.1% 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고소득층에서 저소득층으로 떨어진 사람은 0.4%뿐으로, 역대 조사 중 가장 낮았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8.56하락 5415:32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5:32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2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2 01/28
  • 금 : 55.74상승 0.4215:32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