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KTX 전라선 증차·증편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X 호남고속철도 서대전역 경유에 대한 호남지역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전라선 종착지인 여수시가 KTX 증차와 증편을 촉구하는 한편 서대전역 재 경유에 대해서도 강력히 대처하기로 했다.

27일 시에 따르면 오는 3월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앞두고 KTX전라선 증차․증편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기 위해 유관기관 협의체를 운영키로 했다.

협의체는 여수시와 한국철도공사 전남본부로 구성됐으며, 필요한 경우 순천·광양 등 인근 지자체와 이에 대한 대책을 공동으로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2012여수세계박람회 개최 이후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지만, 고속철도 수송수요는 매일 8편의 KTX산천만 투입되며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교통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KTX산천의 경우 10량 363석에 불과해 실제 승차권을 구매하지 못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것. 

이에 따라 시는 매일 추가로 2~3회 운행 횟수를 늘리고, 20량 935석 규모를 갖춘 KTX-1을 증차하는 방안에 대해 코레일 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이와 함께 논란이 되고 있는 서대전역 재경유에 대해서도 강력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호남고속철도가 개통되면 서울 용산~여수까지 현재 3시간30분에서 2시간45분으로 운행시간이 크게 단축되나, 서대전역을 재경유할 경우에는 그 효과가 반감되기 때문이다.

특히 시는 전라선이 호남고속철도와 경부고속철도, 계획중인 남해안고속철도와 같이 고속철도화 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시설 개량 등이 국가계획에 반영되도록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전라선고속철도가 완성되면 익산~여수까지 운행시간이 추가로 25분 단축될 전망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KTX증차·증편 및 고속철도 계획 등의 건의가 현실화될 수 있도록 국가 철도망구축계획을 예의주시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시는 관광객 수요가 집중되는 시간대인 용산 출발 기준 오전 7시30분부터 8시30분까지 시간대와 여수출발 기준 오후 6시30분부터 7시30분까지 시간대에 현재 운행중인 363석 규모의 KTX 산천 대신 좌석수가 많은 935석 규모의 KTX로 대체해 줄 것을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지난 20일 건의한 바 있다.
 

여수=이재호
여수=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