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1·23인사' 영향?… 청와대 인사개편 '미흡 48% vs 잘함 3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이 연일 추락하며 30.1%를 기록했다.

26일 리얼미터의 정례 정치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능력 평가결과, 긍정답변률은 30.1%로 나타났다(잘하는편 21.4%, 매우잘함 8.7%). 이는 취임후 역대 최저치이다.

부정 답변률은 62.0%로 나타났다. 이 역시 최임 후 역대 최고치다.

26일에 발표된 이번 조사는 23일과 26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무선(50%), 유선(50%) 전화 임의걸기(RDD)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전화면접 방식은 17.4%, 자동응답 방식은 7.3%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이처럼 박 대통령은 인사개편, 연말정산 세금 논란과 대안책 등의 카드를 내놓으며 민심 돌리기에 힘썼으나, 지지율 하락세는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론은 지난 23일 진행됐던 1·23 인사와 관련해서도 부정적으로 반응한 바 있다.

리얼미터는 지난 23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총리 및 청와대 인사개편에 대해 전반적으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란 질문으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미흡한 결정이다'는 의견이 48.2%로 '잘한 결정이다'(31.4%)는 의견보다 16.8%포인트 높았다.

이같은 여론은 청와대 인사개편에서 김기춘 비서실장과 이른바 문고리 3인방에 대한 인사조치가 분명하게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이 작용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 조사는 1월 2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5%, 표보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 0%
  • 0%
  • 코스피 : 3075.40하락 47.1612:29 01/28
  • 코스닥 : 966.51하락 19.4112:29 01/28
  • 원달러 : 1114.80상승 10.412:2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29 01/28
  • 금 : 55.74상승 0.4212:29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