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권 3년차’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첫 20%대로 떨어지며 단단하던 콘크리트 지지층마저 흔들리고 있어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빨리 레임덕이 오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26~27일 양일간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지지도가 29.7%를 기록하며 취임 후 20%로 추락했다고 밝혔다.

‘부정평가’ 또한 0.6%포인트 높아진 62.6%를 기록하면서 또다시 취임 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40%대를 유지하며 콘크리트층의 건재함을 과시했으나, 올해 들어 담배값 인상으로 시작해 연말정산, 그리고 서민증세 논란에 청와대 인사개편까지 맞물려 지지율이 곤두박질치고 있다.

이에 따라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던 30%선까지 붕괴해 3년차 레임덕이 현실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대해 새정치연합 서영교 원내대변인은 28일 “수첩인사와 비선논란으로 정윤회 게이트가 불거지자 지지율 40%가 붕괴됐고,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기춘 비서실장과 문고리 3인방 유임과 김무성 대표의 수첩파동이 겹치면서 35% 지지율이 무너졌다”고 해석했다.

이어 “서민증세로 심란한 국민들에게 연말정산 ‘꼼수증세’를 가중시켰기에 심리적 마지노선이라고 불리는 30%가 무너진 것이다”며 "국정쇄신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에 눈감고 귀 막았던 결과“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5:32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5:32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5:32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5:32 06/18
  • 금 : 72.35하락 0.4315:32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