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연금 개혁 특위 "연금공단, 직원 10% 감축한 것을 경영혁신 실적으로 보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무원연금 개혁' /사진=뉴스1
'공무원연금 개혁' /사진=뉴스1

'공무원연금 개혁'

공무원연금 개혁 특별위원회가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의 경영 방식을 지적하고 나서 주목된다.

공무원연금 개혁 특별위원회는 28일 열린 회의를 통해 인사혁신처와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의 업무보고를 받고 개혁 방안을 논의했다.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은 이 자리에서 "1982년 공단 창단 이후 낙하산 인사와 관피아가 임원진을 장악해 기금을 마구 퍼쓰기 시작했고, 총 직원 518명에 관리·운영비 500억원을 쓰는 등 방만 경영을 한다는 지적이 있다"고 꼬집었다.

김도읍 의원도 "지난 2008~2009년 직원을 510명으로 약 10% 감축한 것을 경영혁신 실적이라고 보고했는데, 이후 직원이 다시 늘었다"며 "공단이 연금개혁의 절박함에 공감하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공단 측은 특위 위원들의 잇따른 지적에 일정부분 수긍하면서도 불가피한 사정도 있었다고 항변했다.

최재식 공단 이사장은 "국민연금이나 사학연금은 계속 성장하는 기금이라 장기 투자를 할 수 있지만, 공무원연금은 20% 정도 지급준비금을 보유해야 한다"며 항변했다.

그는 공단의 인력·보수가 늘어난 것과 관련해 "퇴직 공무원 지원사업 등 신규 사업이 생기고 연금 수급자가 매년 2만명씩 늘어 인력 충원이 불가피했다"며 "사학연금공단은 2006년 구조조정으로 장기재직자를 대거 내보낸 반면, 공무원연금공단은 그러지 못해 평균 보수가 높아졌다"고 해명했다.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