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금고서 현금 1억2000만원 사라져…행방 '오리무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전북 전주의 한 농협에서 현금 1억2000만원이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해 진상조사에 들어갔다.

29일 농협중앙회 전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26일 전주 모 농협의 한 지점 금고에 보관하고 있던 시재금 중 1억2000만원이 사라졌다.

농협은 지점 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금고에 외부인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금고 출납담당 직원과 지점장을 대기발령 조치한 뒤 진상조사에 들어갔으나 아무런 단서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누가 돈을 가져갔는지, 또 돈이 어디로 갔는지는 오리무중이다.

이 농협의 지점장인 A씨는 지난 26일 영업이 끝난 오후 4시30분께 시재금을 맞춰보다가 1억2000만원이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시재금을 주로 확인하는 사람은 A씨와 금고 출납담당인 여직원 B씨다. A씨는 즉시 B씨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다시 시재금을 확인했지만 여전히 1억2000만원이 부족했다.

농협은 29일 오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황이다. 농협 측은 “전산상의 문제가 아니라 현금 자체가 사라진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며 “내부인의 소행일 것으로 추측하고 있고 경찰 수사가 진행되면 범인을 금방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8.39상승 11.0212:33 05/06
  • 코스닥 : 964.42하락 2.7812:33 05/06
  • 원달러 : 1125.60상승 312:3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2:33 05/06
  • 금 : 67.76상승 3.3812:33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