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구라, 무시무시한 입담꾼 ‘웃으면 살지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라디오스타 김구라 김건모 이본’

김구라의 입담이 무시무시해지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 MC 김구라가 변함없는 화려한 입담을 뽐내며 게스트로 출연한 방송인 이본, 가수, 김현정, 김건모, 김성수를 당혹케 했다.


‘수요일 수요일은 라스다’ 특집으로 진행된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가 이본을 향해 “원래 이름이 본숙 씨 아니냐”고 기습 폭로를 했다. 이어 “본명이 본숙이다. 이본숙”이라고 거듭 언급하며 이본을 당황시켰다.


김구라는 이본에게 ““옛날 신인 탤런트나 가수들은 사진과 함께 프로필이 실렸다”고 이본의 개명 전 이름을 알고 있음을 언급하며 “개명을 했느냐”고 물었다.


이본은 "이미 밝혀졌다. 어쩔 수 없다"며 자포자기 했다. 이에 김구라는 “이숙은 어떠냐”고 물어 스튜디오가 초토화 됐다.


또한 김구라는 자신의 집 경매 소식을 덤덤하게 알렸다. 이날 오프닝에서 MC 윤종신이 ‘무한도전’의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특집 시청률에 대해 이야기 하자 김구라는 “그 다음 주에 시청률이 또 빠졌다”며 찬물을 끼얹었다.


이에 윤종신이 “그런 말 좀 하지말라”면서 “김구라는 90년대를 기억하고 싶지 않아서 그런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구라는 “그 밑바닥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 힘든 시기도 견딜 수 있는 거다. 지금은 헤쳐 나가는 맛이 있다”면서 “내일 집 경매 들어간다. 360부터 시작한다. 모두모두 참여하라”고 담담하게 말해 시청자들에게 ‘최강 멘탈’의 찬사를 받았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서는 쿨의 김성수가 “토토가 쫑파티 당시 김건모가 비용을 부담했다”고 밝혔다.

<사진=김구라, MBC ‘라디오스타’>

 

  • 0%
  • 0%
  • 코스피 : 3245.55상승 48.3513:25 05/10
  • 코스닥 : 990.60상승 12.313:25 05/10
  • 원달러 : 1114.50하락 6.813:25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3:25 05/10
  • 금 : 65.90하락 1.2713:25 05/10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연대와 공생의 국정비전 제안'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