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연금 개혁특위 "연금공단 방만경영" 질타에 연금공단 항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무원연금 개혁'/사진=뉴스1
'공무원연금 개혁'/사진=뉴스1

'공무원연금 개혁'

공무원연금공단 경영 방식을 놓고 공무원연금 개혁 특별위원회와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의 공방이 펼쳐져 주목된다.

공무원연금 개혁 특별위원회는 28일 열린 회의를 통해 인사혁신처와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의 업무보고를 받고 개혁 방안을 논의했다.

특위 위원들은 기금을 관리·집행하는 연금공단의 부실·방만 경영 등을 문제 삼았다.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은 "1982년 공단 창단 이후 낙하산 인사와 관피아가 임원진을 장악해 기금을 마구 퍼쓰기 시작했고, 총 직원 518명에 관리·운영비 500억원을 쓰는 등 방만 경영을 한다는 지적이 있다"고 꼬집었다.

김도읍 의원도 "지난 2008~2009년 직원을 510명으로 약 10% 감축한 것을 경영혁신 실적이라고 보고했는데, 이후 직원이 다시 늘었다"며 "공단이 연금개혁의 절박함에 공감하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종훈 의원은 최근 2년간 공단의 기금운용 수익률이 국민연금공단이나 사학연금공단에 비해 낮다는 점을 들어 "사학연금공단 평균 보수가 460만원(약 8%) 오르는 사이 공무원연금공단 평균 보수는 890만원(약 15%) 올랐다"고 비판했다.

공단 측은 특위 위원들의 잇따른 지적을 일정부분 수긍하면서도 불가피한 사정도 있었다고 항변했다.

최재식 공단 이사장은 "국민연금이나 사학연금은 계속 성장하는 기금이라 장기 투자를 할 수 있지만, 공무원연금은 20% 정도 지급준비금을 보유해야 한다"며 항변했다.

그는 공단의 인력·보수가 늘어난 것과 관련해 "퇴직 공무원 지원사업 등 신규 사업이 생기고 연금 수급자가 매년 2만명씩 늘어 인력 충원이 불가피했다"며 "사학연금공단은 2006년 구조조정으로 장기재직자를 대거 내보낸 반면, 공무원연금공단은 그러지 못해 평균 보수가 높아졌다"고 해명했다.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