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연금 개혁특위 "연금공단, 기금운용 수익률 낮은데 평균 보수 15%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무원연금 개혁' /사진=뉴스1
'공무원연금 개혁' /사진=뉴스1

'공무원연금 개혁'

공무원연금 개혁 특별위원회는 28일 "사학연금공단 평균 보수가 460만원 오르는 사이 공무원연금공단의 평균 보수는 890만원 올랐다"며 공무원연금공단의 경영 방식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특위는 이날 열린 회의를 통해 인사혁신처와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의 업무보고를 받고 개혁 방안을 논의했다.

특위 위원들은 기금을 관리·집행하는 연금공단의 부실·방만 경영 등을 문제 삼았다.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은 "1982년 공단 창단 이후 낙하산 인사와 관피아가 임원진을 장악해 기금을 마구 퍼쓰기 시작했고, 총 직원 518명에 관리·운영비 500억원을 쓰는 등 방만 경영을 한다는 지적이 있다"고 꼬집었다.

김도읍 의원도 "지난 2008~2009년 직원을 510명으로 약 10% 감축한 것을 경영혁신 실적이라고 보고했는데, 이후 직원이 다시 늘었다"며 "공단이 연금개혁의 절박함에 공감하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종훈 의원은 최근 2년간 공단의 기금운용 수익률이 국민연금공단이나 사학연금공단에 비해 낮다는 점을 들어 "사학연금공단 평균 보수가 460만원(약 8%) 오르는 사이 공무원연금공단 평균 보수는 890만원(약 15%) 올랐다"고 비판했다.

공단 측은 특위 위원들의 잇따른 지적을 일정부분 수긍하면서도 불가피한 사정도 있었다고 항변했다.

최재식 공단 이사장은 "국민연금이나 사학연금은 계속 성장하는 기금이라 장기 투자를 할 수 있지만, 공무원연금은 20% 정도 지급준비금을 보유해야 한다"며 항변했다.

그는 공단의 인력·보수가 늘어난 것과 관련해 "퇴직 공무원 지원사업 등 신규 사업이 생기고 연금 수급자가 매년 2만명씩 늘어 인력 충원이 불가피했다"며 "사학연금공단은 2006년 구조조정으로 장기재직자를 대거 내보낸 반면, 공무원연금공단은 그러지 못해 평균 보수가 높아졌다"고 해명했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