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시대' 물가에 역주행하는 항공료 "4년간 24%까지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야흐로 여행의 호시절이다. '식탁물가' 등 생활물가가 매년 상승하며 서민경제를 위협하고 있지만 항공권 단가는 유가 하락으로 지속적으로 떨어지면서 여행시장을 견인하고 있다.
항공노선별단가. /사진=인터파크투어
항공노선별단가. /사진=인터파크투어

인터파크투어가 미주, 유럽, 대양주, 동남아, 일본, 중국으로 주요 노선을 분류해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간 연도별 항공권 평균 단가를 집계해 본 결과, 일본의 경우 2011년 대비 24%까지 항공료가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예컨대 일본여행을 가는 4인가족의 항공료가 지난 2011년 181만원이 들었다면 2014년에는 138만원으로 약 43만원을 절약할 수 있게 된 것.

이밖에 대양주는 17%, 동남아와 중국은 15%씩 각각 하락했고 미주는 11%로 주요 노선들이 만 3년 동안 두자릿수의 가격 인하율을 보였다. 전 노선 평균 항공료도 74만9075원에서 68만4981원으로 9% 하락했다. 

실제 유류할증료와 세금을 포함한 항공권의 평균 단가는 지난 2014년 기준으로 일본의 경우 34만5294원으로 가장 낮았다. 이어 중국 35만1301원, 동남아 53만5197원, 대양주 83만4670원, 유럽 125만4248원, 미주 125만6631원 순이다. 

국제선 항공 평균 운임이 낮아지면서 여행을 가는 이들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법무부가 발표한 내국인 출국자 수의 경우 지난 2011년 1300만명에서 2014년 1600만명선까지 증가했다. 이 기간 인터파크투어의 항공권 판매 총액도 2배 증가하는 등 여행시장의 성장을 견인했다. 

올해에도 유류할증료가 대폭 인하되면서 노선별 항공료 평균 단가는 역대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전문가들은 올 한해 그 어느해보다 많은 여행객들이 해외여행을 떠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요 항공사들이 발표한 2월 유류할증료 인하 상황을 보면 미주 노선이 편도 15달러로 지난 1월보다 74% 낮아졌다. 이는 지난해 2월의 10분에 1에도 못 미치는 사상 최저 금액이다. 유럽과 아프리카 노선도 15달러로 1월 대비 73% 내려갈 예정. 동남아 노선도 크게 떨어져 앞으로 유류할증료가 아예 없어지는 지역도 나올 것이란 예상도 나오고 있다.

양승호 인터파크투어 투어사업본부 상무는 “지난해 5월 이후 지속적인 유가 하락과 LCC(저비용항공사)의 시장 점유 확대, 항공사간의 가격 경쟁 등으로 해외항공권 평균 단가는 지속적으로 하락해 왔다”며 “항공권 선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인 가격이 낮아지고 있고 환율 하락세 등의 영향으로 해외여행을 떠나기 좋은 상황이 지속되어 올해에도 여행심리는 더욱 고조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