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괴물 블랙홀' 발견… 30억 광년 거리의 별 힘겹게 흡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괴물 블랙홀

괴물 블랙홀이 발견됐다.

영국 데일리 메일 등 복수의 외신은 미국과 헝가리 등이 참여한 국제 연구진이 한 거대 블랙홀이 한 별을 힘겹게 흡수하는 과정을 확인했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천문학자들은 이전에도 여러 블랙홀이 별을 삼키는 과정을 목격해왔지만, 이번처럼 별을 쉽게 삼키지 못하는 경우는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블랙홀이 삼키려는 별이 '30억 광년'이라는 먼 거리에 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이 블랙홀은 엄청난 중력으로 별의 한쪽 면부터 빨아들이면서 '숨이 막힌' 것처럼 보인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 광경은 지난 2009년 미국 텍사스주 맥도널드천문대에서 처음 목격됐다. 이후 미 하와이 마우나케아 산에 있는 W.M.켁 천문대의 천체망원경으로 관측한 데이터를 사용해 '비밀'을 밝힐 수 있었다.

-22.5등급으로 분류되는 당시 천문 사건은 가장 밝은 항성 폭발로 알려진 '초광도 초신성'보다 더 밝았다. 연구진은 당시 이 천체에 '더기'라는 별명을 붙였다. 더기는 미국 유명 카툰 '사우스파크'에서 성격 때문에 혼돈의 장군이라고 불리는 등장인물이다.

연구를 이끈 헝가리 세게드대의 요제프 빈코 박사는 이 천체가 거대질량 블랙홀이 별을 먹는 과정에서 뿜어낸 빛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연구 저자인 미 텍사스(오스틴)대의 제이 크레이그 휠러 박사는 이 현상이 기조력이 분열하는 과정에서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더기'로부터 나온 빛의 특성과 원래 별의 질량을 추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더기'가 블랙홀이 되기 전에 우리 태양과 같은 별이었음을 밝혀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