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농협 금고서 사라진 1억2000만원, 전산망 조작 의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MBN 캡처
/사진=MBN 캡처

전주 농협 금고

29일 농협중앙회 전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26일 전주 모 농협의 한 지점 금고에 보관하고 있던 시재금 중 1억2000만원이 사라졌다.

농협은 지점 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금고에 외부인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금고 출납담당 직원과 지점장을 대기발령 조치한 뒤 진상조사에 들어갔으나 아무런 단서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누가 돈을 가져갔는지, 또 돈이 어디로 갔는지는 오리무중이다.

농협은 자체조사 결과를 경찰에 알리면서 "출납 담당 직원 A씨가 전산망을 조작해 60여차례에 걸쳐 돈을 빼돌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애초 알려진 것과 달리 금고에서 현금 1억2000만원이 사라진 것이 아니라 전산상에서 A씨가 돈을 빼내갔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CCTV를 확인한 결과 돈을 들고 나오는 모습이 찍힌 것은 없다"며 전산 조작을 통한 횡령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다.

당시 긴급 이사회에서 해당 농협 측은 "여러 차례 확인했지만 장부에는 이상이 없었고, 현금이 감쪽같이 증발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긴급 이사회는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하기로 하고 해산했고, 해당 농협 관계자는 곧바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뒤 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해당 농협의 일부 임직원은 이러한 자체조사 결과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 사건과 관련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29일 열린 긴급 이사회에서는 이 같은 내용이 전혀 보고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26일 오후 6시쯤 전주 모 농협의 지점 금고에 보관하고 있던 시재금 중 1억2000만원이 사라졌다. 이 금고에는 시재금 4억원 가량이 5만원권과 1만원권으로 들어 있었다. 그러나 다음날 오전 8시 지점장은 시재금을 맞춰보다 1억2000만원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했다.

금고까지 이르는 길에는 10여대의 감시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게다가 금고가 있는 곳에 가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하는 20㎝ 두께의 철문을 지나야 한다. 2m 길이의 복도에는 두개의 쇠창살도 설치돼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