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빵 뺑소니’ 자수 정황…은폐시도에도 수사망 좁혀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림빵 뺑소니 자수 /사진=뉴스1
크림빵 뺑소니 자수 /사진=뉴스1

크림빵 뺑소니

일명 '크림빵 뺑소니' 사건의 용의자가 자수한 가운데 자수한 정황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29일 '크림빵 용의자가 저의 사무실에서 부품을 사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쉐보레 부품대리점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힌 작성자는 "며칠 전 20대 중반~30대 중후반으로 보이는 남자가 찾아와 윈스톰 안개등과 커버를 살 수 있느냐고 물어봤다"며 "차대번호를 물어보지 않고도 판매할 수 있는 부분이라 판매했다"고 밝혔다.

또 "오늘 낮 흥덕경찰서 강력반 분들이 탐문조사를 나왔었다"며 "윈스톰 안개등 부분을 판매한 적이 있다고 하자 깜짝 놀라시며 CCTV와 카드 거래 내역 등을 다 가져갔다"며 "얼굴과 카드 거래 내역을 확보했으니 검거는 시간 문제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허씨는 이어 지엠대우 엠블럼을 쉐보레로 바꿀 수 있는지 여부를 문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CCTV영상이 확산되자 불안감에 이를 문의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11시쯤 용의자 허 모(38) 씨는 청주 흥덕경찰서 후문을 통해 강력계 사무실을 직접 찾아 자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용의자 허 씨는 술자리에서 소주 4병 이상 마셨다고 밝혔다. 왜 도주했느냐는 질문에 "사람을 친 줄 몰랐다"며 "조형물이나 자루 같은 것인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허씨는 카드사용내역 조회 등 경찰 수사망이 좁혀지자 이에 부담을 느껴 자수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허씨를 상대로 사고 현장검증도 할 예정이다.

사고당시 숨진 강씨는 사고 당시 화물차 일을 마치고 임신 7개월 된 아내를 주기 위해 크림빵을 사 들고 귀가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져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4.19하락 1.2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