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회고록 논란… 진중권, 트위터에 "역겹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트위터 캡처
/사진=트위터 캡처
'이명박 회고록 논란' '진중권 트위터'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비화를 담은 회고록을 출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를 두고 진중권이 맹렬히 비난했다.

진중권은 지난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MB의 자화자찬이 역겹다. 도대체 나라를 이지경으로 만들어 놓고 뭘 잘했다고. 누가 설치류 아니랄까봐, 참 요란하게도 설치네."라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다음달 2일 발간을 앞두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의 회고록 일부가 공개되면서 적잖은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회고록인 ‘대통령의 시간’에서 이 전 대통령은 “4대강 살리기 사업은 한국이 세계 금융위기를 다른 OECD 국가들보다 빨리 극복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동시에 한 해 수백 명의 인명 피해와 수조 원의 재산 피해를 내는 수해에 대한 근원적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기초가 됐다”고 치적으로 내세웠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40상승 12.8510:26 01/21
  • 코스닥 : 977.97상승 0.3110:26 01/21
  • 원달러 : 1098.90하락 1.410:26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0:26 01/21
  • 금 : 56.24상승 1.0510:26 01/21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합의문 발표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코로나 관련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