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하락 원인 ‘소통미흡’, ‘증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지지율' /사진=뉴스1
'박근혜 지지율'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29%로 조사된 가운데 박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자들은 '소통 미흡', '세제개편안·증세' 등을 부정평가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한국갤럽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전국 성인 1009명에게 박근혜 대통령 직무 수행 능력 평가를 조사한 결과 29%가 긍정 평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부정 평가는 63%로 나타났고 8%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는 지난 주 대비 1%포인트 하락, 부정률은 3%포인트 상승했다. 이로써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3주 연속으로 취임 이후 긍정률 최저치, 부정률 최고치를 경신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부터 40대까지 긍정률은 20% 이하였고, 부정률은 70%를 상회했다. 50대도 긍정 34%, 부정 60%로 3주 연속 부정률이 더 높게 나타났다. 60세 이상에서만 긍정률(55%)이 부정률(36%)을 앞섰다.

주요 지지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 지지층의 55%가 '잘하고 있다'고 봤으나 37%는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새누리당 지지층에서 박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60%에 미치지 못한 것은 처음이다.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는 긍정 평가 이유로(자유응답), '열심히 한다·노력한다'(23%), '주관, 소신 있음·여론에 끌려가지 않음'(12%), '외교·국제 관계'(10%), '복지 정책'(10%), '대북·안보 정책'(6%) 등을 꼽았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자유응답) '소통 미흡'(16%)과 '세제개편안·증세'(16%), '인사 문제'(14%), '공약 실천 미흡·입장 변경'(9%), '경제 정책'(8%), '복지·서민 정책 미흡'(8%),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6%) 등을 지적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실시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