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마트 화재, 격분한 50대 여성 ‘분신’ 사망… 얼마나 억울했기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주 마트 화재’ 양주의 한 마트에서 계약 취소로 격분한 50대 여성이 분신을 시도했다. /사진=뉴스1
‘양주 마트 화재’ 양주의 한 마트에서 계약 취소로 격분한 50대 여성이 분신을 시도했다. /사진=뉴스1

‘양주 마트 화재’

양주의 한 마트에서 여성이 자신의 몸에 인화성 물질을 뿌린 뒤 불을 붙여 화재가 발생했다.

1일 오후 5시쯤 경기도 양주시 만송동의 한 중형마트에서 50대 여성이 분신을 해 그 자리에서 숨지고, 40대 마트 점장 송모씨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김씨는 마트 사장과 계약 취소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격분한 끝에 시너통을 가지고 사무실에 돌아와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들은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나서 대화를 하다가 안 되니까 겁을 주려고 했는지, 라이터를 들고 있었다고 하더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숨진 김 씨가 임대차 계약 취소 문제로 마트를 찾아갔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사고 장면이 담긴 CCTV 영상 등을 조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